Column

초보용부터 1억대 모델까지 총출동 

 

사진·글 김현동 기자 kim.hd@joongang.co.kr

▎‘뉴 HP4 레이스’는 일부 부품을 수작업으로 특별 제작해 750대만 한정 생산하는 레이싱 전용 모델이다. 차체와 휠을 카본(탄소섬유)으로 제작해 무게를 획기적으로 줄였다. 최고출력은 215마력, 최고속도는 300km이상을 낼 수 있으며 가격은 9900만원(부가세포함)이다.



▎1800cc 엔진과 300와트 오디오 시스템, 열선시트, 전동 윈드쉴드 등 장거리 투어를 고려한 다양한 옵션과 편의장비를 갖춘 인디언 ‘로드 마스터 엘리트’. 인디언은 1901년에 설립된 미국 최초의 모터사이클 제조사다.



▎스즈키의 입문용 모델 ‘브이스트롬250’(오른쪽)과 ‘GSX-R125’.



▎헬멧 제조 전문업체 ‘아라이’ 부스



▎빅사이트의 커스텀 바이크 ‘십장생’은 이탈리아 바이크 제조사 두카티의 ‘엑스 디아벨 S’의 외관에 전통 나전칠기 기법을 적용했다.
국내 유일 모터사이클쇼인 ‘2018 서울모터사이클쇼’가 4월 12일부터 15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렸다. 이번 모터사이클쇼에서는 국내 최초 공개 모델 17종을 포함해 총 70 여종의 모터사이클이 선보였다. BMW모토라드에서는 수퍼 스포츠 모터사이클인 ‘뉴 HP4 레이스’를 국내 최초로 공개해 주목을 받았다. 미국 최초의 모터사이클 제작사인 인디언 모터사이클은 장거리도 좀 더 편안하게 주행할 수 있는 투어링 모델 ‘로드마스터 엘리트’를 내놨다. 스즈키는 500cc 이상 대형 바이크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는 국내 시장에서 모터사이클을 처음 접하는 초보 고객층 잡기에 나섰다. 온·오프를 모두 달릴 수 있도록 만든 듀얼 퍼포즈 모델 ‘브이스트롬 250’과 2종 소형면허가 필요 없는 125cc 스포츠 모델 ‘GSX-R125’를 전면에 내세웠다. 이 밖에 모터사이클 액세서리·부품 업체도 다수 참가해 마니아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행사를 주최한 한국이륜자동차산업협회 관계자는 “지난 한 해 우리나라 신규 등록 모터사이클은 약 12만대였다”고 말했다.

/images/sph164x220.jpg
1430호 (2018.04.2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