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n

농가인구 3명 중 1명이 70세 이상 고령 

 


농가인구 3명 중 1명이 70세 이상의 고령 인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4월 1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농림어업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일 기준으로 전국 농가는 100만7000가구, 농가 인구는 224만5000명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농가는 1만4000가구 줄어 1.3% 감소했고, 농가 인구는 7만명이 줄어 3% 감소했다.

연령별 인구 분포를 보면 70세 이상이 전년 74만5000명보다 8000명 늘어난 75만3000명으로 전체 농가 인구 중 33.5%를 기록했다. 70대 농가 인구 비율 중 역대 최대 비중이다. 이어 60대가 60만7000명으로 27.1%, 50대가 37만9000명으로 16.9% 순으로 많았다. 농가인구는 70세 이상과 60대는 증가했지만 50대 이하에서는 모두 감소했다. 이 같은 영향으로 농가의 65세 이상 고령 인구 비율은 전년 44.7%보다 1.9%포인트 상승한 46.6%로 집계됐다. 가구 유형별로 보면 2인 가구가 전체 55.8%로 가장 많았고, 1인 가구가 19.7%, 3인 가구가 13.2% 순이었다.

전년보다 1인 가구와 2인 가구는 증가했고, 3인 이상 가구는 감소했다. 농가당 평균 가구원은 2.2명으로 전년보다 0.1명 줄었다.

전체 농가의 57.9%는 전업농가였지만, 42.1%는 겸업농가였다. 농가의 경영 형태는 벼 39.1%, 채소·산나물 22.8%, 과수 16.9% 순으로 많았다. 전년 대비 식량 작물 농가는 증가하고 약용작물과 채소·산나물 농가는 감소했다. 농축산물 판매 금액이 연간 1000만원 미만인 농가는 65만8000가구로 65.3%에 달했고, 1억원 이상인 농가는 3만5000가구로 3.5%에 그쳤다.

/images/sph164x220.jpg
1531호 (2020.04.27)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