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LG유플러스에 첫 내부출신 CEO 황현식 사장 선임 

 

하현회 부회장 용퇴… 구본준 계열분리 회사서 중책 맡을까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 / 사진:G유플러스
LG유플러스에 처음으로 내부 출신 대표이사가 선임된다. LG유플러스는 11월 25일 2021년 임원인사를 단행, 황현식 컨슈머사업총괄 사장을 신임 CEO로 선임했다. 황 사장은 내년 이사회와 주주총회 절차를 거쳐 대표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황 사장은 LG유플러스 내부에서 성장한 인물로는 첫 CEO 취임 사례다. 모바일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해 LG그룹에서는 유일하게 사장으로 승진했다. 올해부터는 모바일과 인터넷(IP)TV, 인터넷 등 스마트 홈을 통합한 컨슈머사업총괄 사장을 맡아왔다.

황 사장은 2기존 통신 사업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견인하는 한편 융복합 사업과 B2B, B2G 신사업 확대를 통해 새로운 성장 기회를 발굴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한편 LG유플러스 기존 대표이사인 하현회 부회장은 용퇴했다. 업계에선 하 부회장이 구본준 LG그룹 고문의 측근인 만큼 LG그룹에서 계열 분리되는 회사에서 중책을 맡을 거란 예상이 나온다.

- 최윤신 기자

/images/sph164x220.jpg
1562호 (2020.12.07)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