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Story

[스타트업 투자자 20명이 진단한 ‘한국 경제’ | 액셀러레이터 10곳, VC 10곳 대상 온라인 설문] 2021년 바이오·AI·이커머스 투자 집중 

 

비대면 경제 활성화 수혜 분야는 이커머스와 교육 및 원격 솔루션 꼽아

흔히 스타트업(벤처) 투자자를 ‘씨 뿌리는 사람’이라고 말합니다. 현재가 아닌 미래를 보고 투자를 하기 때문입니다. 이들은 향후 10년 혹은 20년 한국 경제를 대표하는 미래의 대기업을 발굴하고 투자해 성장하게 합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스타트업)인 쿠팡·토스·야놀자 등이 탄생하는 데는 이들을 알아본 투자자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스타트업 생태계가 활성화되고 정부 지원이 늘면서 투자업계에도 인재가 모여들고 있습니다. 투자사에서 모집공고를 띄우면 수많은 이력서가 쏟아진다고 합니다. 출신도 다양합니다. 기자부터 회계사, 금융권, 정부기관 연구원 등 다양한 분야의 인력이 투자업계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스타트업 투자 규모도 매년 확대되고 있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지난 1월 29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벤처 투자 규모는 4조2777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세계 4위권이라고 합니다. 투자사는 초기 창업가에게 투자하는 액셀러레이터, 성장 단계에 있는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벤처캐피털(VC)로 구분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등록된 액셀러레이터는 11월 3일 기준으로 288곳이나 됩니다. VC는 9월 기준 165개사가 활동하고 있습니다. 본지가 기업이 아닌 스타트업 투자자를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을 진행하게 된 이유입니다. 한국 경제가 어디로 흘러가고 있고 어떤 변화를 겪고 있는지 최전선에서 분석하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질문을 던졌습니다. 한국 스타트업 투자업계를 대표하는 액셀러레이터 10곳, VC 10곳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을 진행했습니다. 그 결과를 본지 독자들과 공유합니다. 12월 결산을 앞두고 바쁜 상황에서도 설문에 응해준 것에 대해서 고마움을 전합니다. [편집자 주]

올해 가장 주목한 투자 사례는 ‘컬리’


1000억원 이상의 대형 투자는 2건으로 나타났다. 신선식품 이커머스 쇼핑몰 마켓컬리를 운영하는 컬리는 지난 5월 2000억원 규모의 시리즈 E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지난 5년간 컬리의 누적 투자유치액은 4200억원 규모다. 하반기 대형 투자 유치를 이끌어낸 곳은 토스를 서비스하는 핀테크기업 비바리퍼블리카였다. 지난 8월 1억7300만 달러(약 206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기업가치는 3조원이 넘었고, 창업 후 지금까지 누적 투자유치액은 6300억원에 달한다. 이 외에도 베스핀글로벌(900억원), 번개장터(560억원), 양극재 개발 스타트업 에스엠랩(520억원) 등이 규모 있는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그렇다면 투자자들은 어떤 투자 유치에 주목했을까. 10명의 투자자가 컬리의 투자 유치 사례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박희은 알토스벤처스 파트너는 “컬리는 이미 포화상태라고 생각했던 신선식품의 영역을 큐레이션이라는 테마로 영리하게 풀어내 고객을 사로잡았다. 이커머스에 익숙하지 않은 연령층을 이커머스에 관심을 기울이게 한 주인공이라고 생각한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박민식 한국투자파트너스 상무는 “매출의 폭발적인 성장은 인정하지만, 수익 효율성에 대한 의문이 드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후속 투자성사 여부에 관심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2019년과 비교해보면 올해 투자 규모가 줄었다. 지난해 투자 금액을 공개한 405건 중에서 1000억원 이상 대형 투자가 이뤄진 것은 7건이나 된다. 위메프·야놀자·무신사·카플랫(렌트카서비스)·직방·컬리·샌드버드(모바일채팅 솔루션 개발)가 그 주인공이다. 위메프는 지난해 두 번의 투자를 통해 총 4700억원을 유치한 바 있다. 200억원~1000억원 사이의 중대형 투자는 36건, 10억원~200억원 미만의 투자 건수는 210여 건이었다.

지난해보다 줄어든 투자 규모에 대해 투자자 중 7명(35%)이 ‘보통이다’, 9명(45%)이 ‘예상보다 좋은 성과다’라고 답했다. ‘예상보다 좋지 않았다’, ‘잘 모르겠다’라고 대답한 이는 4명(20%)에 불과했다.

김영덕 전 롯데액셀러레이터 상무는 “200억원 이상 규모 있는 투자가 많은 올해가 더 긍정적이다”면서 “중간이 두텁다는 것은 앞으로 더 좋은 결과를 예상케 한다”고 분석했다. 박희은 알토스벤처스 파트너도 “잘되는 회사에 투자 쏠림 현상이 나타난 부분이 있지만, 이는 당연한 현상이라고 생각한다. 오히려 예전보다 특정한 산업이나 분야에 쏠림현상 없이 다양한 분야에 투자가 이뤄져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내년 투자 분위기를 예상하는 설문에는 ‘좋을 것이다’(11명, 55%), ‘보통일 것이다’(5명, 25%)라는 대답이 많았다. ‘좋지 않을 것이다’라는 부정적인 의견은 4명(20%)에 불과했다. 내년에도 팬데믹이 영향을 끼치겠지만, 투자 분위기는 계속 나아지리라 예측한 것이다.

이용관 블루포인트파트너스 대표는 “최근 투자가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어서 코로나19 리스크가 해소되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대·중견기업의 혁신에 대한 니즈와 스타트업에 대한 관심 증가도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원태 김기사랩 파트너도 “백신 개발 소식으로 팬데믹이 끝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면서 그동안 억눌렸던 소비 심리와 투자 심리가 가파르게 회복될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내년 성장이 더 기대되는 유니콘 ‘쿠팡’

지난 10월 20일 중소벤처기업부는 국내 벤처투자와 언론 등을 통해 기업가치가 1조원이 넘는 한국의 유니콘이 13개라고 발표했다. 그 주인공은 쿠팡, 크래프톤, 옐로모바일, 비바리퍼블리카, 위메프, 무신사, 지피클럽, 엘앤피코스메틱, 에이프로젠, 야놀자, 티몬, 쏘카, 우아한형제들 등이다. 감사의견이 3년 연속 거절당한 옐로모바일을 제외하고 ‘2021년 성장이 더 기대되는 곳이 어디라고 생각하나’라고 물었다. 20명 중 10명이 쿠팡을 꼽았다. 비바리퍼블리카(4명), 야놀자(2명), 무신사(2명)가 뒤를 이었다.

쿠팡을 꼽은 김원태 김기사랩 파트너는 “팬데믹으로 생활의 일부분이 되었기 때문에 쇼핑과 딜리버리 외 영역으로 확장하면 더욱 성장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토스를 선택한 류중희 퓨처플레이 대표는 “은행업 및 증권업 진출이 확정됐고, 두 업무 권역에 토스만의 사용성과 브랜드가 부가되면 큰 폭발력을 가질 것으로 판단한다”고 이유를 밝혔다. 무신사라고 답한 구영권 스마일게이트 부사장은 “매출과 이익의 고른 성장을 달성하는 유일한 기업”이라며 내년 성장을 기대했다.

지난 11월 25일 글로벌 시장조사 기업 CB인사이츠가 ‘글로벌 유니콘 클럽’을 발표했다. 전 세계 유니콘 기업은 501개로 조사됐다. 이중 미국 기업이 242개, 중국 스타트업이 119개로 나타나 1, 2위를 차지했다. 영국(24개), 인도(24개), 독일(12개)이 뒤를 이었고 한국은 11개 유니콘을 배출해 전 세계 6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영향을 미쳤지만, 올해에도 89개의 스타트업이 유니콘으로 등극한 것으로 밝혀졌다. CB인사이트가 조사한 한국의 유니콘은 쿠팡, 크래프톤, 옐로모바일, 비바리퍼블리카, 위메프, 무신사, 지피클럽, 엘앤피코스메틱, 에이프로젠, 야놀자, 쏘카다.

내년 한국에서 새로운 유니콘이 탄생할 수 있을까? 12명(60%)의 투자자가 내년에 새로운 유니콘이 나올 것이라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어떤 스타트업이 넥스트 유니콘이 될 것인가’ 질문은 구체적인 기업명을 제시하지 않고 주관식으로 던졌다. 투자자들은 총 12개의 스타트업을 넥스트 유니콘으로 예측했다. 응답자의 복수 응답을 얻은 스타트업은 ‘당근마켓’과 ‘오늘의집’, ‘하이퍼커넥트’ 등 3곳이다. 특히 2015년 7월 창업한 지역 기반 중고거래 서비스 당근마켓은 3명의 투자자가 넥스트 유니콘이라고 예측했다. 국내 인테리어 O2O 플랫폼으로 2013년 이승재 대표가 창업한 오늘의집은 2명의 투자자가 넥스트 유니콘으로 선정했다. 한국보다 글로벌 시장에서 더 유명한 동영상 기술 스타트업 하이퍼커넥트도 2명의 선택을 받았다.


- 최영진·박정식 기자 choi.youngjin@joongang.co.kr

/images/sph164x220.jpg
1564호 (2020.12.21)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