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n

[ZOOM] ‘삼천피’ 찍다 

 


코스피 지수가 ‘꿈의 숫자’로 여겼던 3000선을 돌파했습니다. 1월 6일 오전 한때 3027.16까지 오르더니 7일엔 3031.68로 장을 마쳤습니다. 지난 1956년 3월 ‘대한증권거래소’ 개소 이래 2007년 7월 2000선을 돌파한지 13년5개월 만입니다. 반도체 등 IT 분야와 신생 바이오 기업들의 선전과 함께 개인투자자(동학개미)들이 이뤄낸 결과입니다. 지난해 초 코로나19 팬데믹으로 1400선까지 곤두박질쳤던 주식시장에 뛰어든 동학개미들은 63조원어치의 주식을 순매수하며 시장을 지켰습니다. 외국인과 기관투자자가 팔면 개인투자자들이 사들이는 식이었죠. 새해 들어서도 동학개미들은 4~5일 이틀 동안 2조6135억원어치 주식을 매수했습니다. 코스피 시가 총액도 처음으로 2000조를 넘어섰습니다. 하지만 실물경제가 받쳐주지 못하는 증시는 작은 충격에도 무너질 수 있는 모래탑과 같다는 우려의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여야겠습니다.

- 사진·글 김현동 기자 kim.hd@joongang.co.kr

/images/sph164x220.jpg
1568호 (2021.01.18)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