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인구 자연 감소 시작, 더 빠르게 줄어든다 

 

출산율마저 0.84명 세계 최저… ‘인구 감소’ 경제 위기 본격화 우려

지난해 한국의 합계출산율이 0.84명으로 줄며 사상 처음으로 인구가 자연 감소했다. 통계청이 2월 24일 발표한 ‘2020년 출생·사망통계 잠정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아는 27만2400명으로 1년 전보다 3만300명(10%) 감소했다. 반대로 사망자는 30만5100명으로 전년 대비 1만 명(3.4%) 증가, 2020년 한 해 동안 한국 인구는 3만2700명 자연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지난 2018년(0.98명) 처음으로 0명대에 진입한 뒤 2019년(0.92명), 2020년(0.84명)에 걸쳐 계속 감소하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유일한 출산율 0명대 국가로, 다른 국가와의 차이는 점점 더 벌어지고 있다. OECD 평균은 1.63명(2018년 기준)이다. 한국을 제외하고 합계출산율이 가장 낮은 국가인 스페인(1.26명)과도 격차가 있다.

태어나는 아이는 주는데 사망자는 늘고 있다. 인구 1000명당 사망자 수를 의미하는 조(粗)사망률은 지난해 5.9명으로 1987년 이후 33년 만에 가장 높았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인구가 고령화되면서 사망자 수는 계속 늘고 있다”고 말했다.

인구가 줄면 개인이 짊어져야 할 나랏빚 부담이 커진다. 기획재정부의 장기재정전망에 따르면 지난해 1600만원 수준이었던 1인당 국가채무는 2060년 1억1400만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 배동주 기자

/images/sph164x220.jpg
1574호 (2021.03.01)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