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광명·시흥, 7만 가구 규모 신도시 만든다 

 

2.4대책 1차 신규택지 지정… 효과는 ‘글쎄’

정부가 경기도 광명·시흥을 6번째 3기 신도시로 선정했다. 국토교통부는 2월 24일 브리핑을 열고 광명시 광명동, 옥길동, 시흥시 과림동 일대(1271만㎡)에 7만호의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2월 4일 정부는 2025년까지 수도권 18만호 등 전국에 26만3000호의 주택을 공급할 수 있는 신규 택지를 확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 중 첫 번째 주택 공급택지로 광명과 시흥을 선정한 것이다. 6번째 3기 신도시로 조성되는 광명·시흥은 면적이 서울시 여의도의 4.3배 수준이다. 이 신도시에 여의도 면적의 1.3배(380만㎡) 규모의 공원·녹지와 수변공원을 조성한다는 계획도 포함됐다. 남북 방향으로 신도시를 관통하는 도시철도를 건설해 지하철 1·2·7호선, 신안산선, 광역급행철도(GTX)-B 등과 연계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 부산 강서구 대저동 일대 대저지구(243만㎡)에는 1만8000호의 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다. 광주시 광산구 산정동과 장수동 일대에 조성하는 산정지구(168만㎡)에는 1만3000호의 주택을 공급한다. 국토부는 신규 공공택지 후보지를 주민 공람 공고 즉시 개발예정지역으로 지정하고 주변 지역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는다고 밝혔다.

다만 일각에서는 정부의 이번 발표가 주택 시장 불안을 잠재우기에는 미흡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광명·시흥지구는 2·4 대책 발표 전부터 신도시 후보지 ‘0순위’로 예상됐던 곳이다. 부산, 광주는 주택 공급량이 많지 않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충분히 예상 가능한 지역을 발표했다. 주택시장을 안정시키기에는 부족해 보인다”고 말했다.

- 이병희 기자

/images/sph164x220.jpg
1574호 (2021.03.01)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