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대학, 대학교수들도 錢爭 

IMF태풍에 월급 못주는 명문大 속출 

글 김영욱 사진 없음 없음
사례1



우리나라 최고의 대학인 서울대 공대에 근무중인 K교수(36)는 지난해 12월 말 생돈 1천만원을 날렸다. 환차손 때문이었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1583호 (2021.05.0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