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Section

저자와의 대화 | [춘추전국이야기] 펴낸 공원국 작가 - 中 철학·사회·문화·경제의 창 

한국은 춘추전국의 ‘정(鄭)’에 해당 … 균형·조정의 외교력 필요 

공자·노자·맹자·순자·한비자를 비롯한 수많은 성인의 등장과 제자백가의 치열한 철학논쟁. 국가관의 형성과 통치의 기본 원리, 행정체제의 도입과 경제시스템의 등장…. 중국의 춘추전국시대는 400여 년에 불과했지만 동아시아를 2000년 넘게 장악하고 있는 철학적 기반은 물론, 근대 국가의 기틀을 마련했다. 잔혹한 전쟁과 치열한 체제 경쟁 속에서 어느 때보다도 빛난 중국을 만들었던 시기다.

이런 춘추전국시대를 한국인 작가의 손으로 재조명한 ‘춘추전국이야기’ 시리즈의 8번째 책이 새로 나왔다. 공원국 작가의 해박한 지식과 고민이 담긴 이 책은 작가가 직접 수개월간 중국을 돌며 모은 사료 연구의 결과물이다. 특히 그동안 우리 학계와 출판계가 춘추전국시대 연구에 소홀했다는 점에서 이 책은 춘추전국시대를 집대성한 첫 작품이 될 가능성도 있다.

공 작가는 한국과 중국이 정치·경제적으로 가까워지고 있음에도 우리는 중국을 너무 모른다고 지적한다. 많은 사람이 중국에 관심을 갖지만, 이전까지 학계에서는 중국을 알려는 노력이 부족했고, 연구도 1차원적 수준에 그쳤다는 것이다. 그는 “현재 영토와 철학적 기반을 보면, 중국의 역사는 춘추전국시대 때 시작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국내에서는 열국지와 같은 소설만 나왔을 뿐, 고대의 행정과 경제·군사제도를 다룬 책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공 작가는 우리가 고대 중국을 알아야 하는 건 앞으로 더욱 커질 중국의 국제사회에서의 입지와 그런 중국의 국가 시스템을 이해하는 열쇠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1294호 (2015.07.20)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