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대기업 정규직 중·소기업보다 2300만원 더 벌어 

 

연차 늘수록 격차 커지고, 대졸·고졸 학력 간 임금 격차도 여전

대기업 정규직이 중소기업 정규직보다 2300만원 많은 연봉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11월 19일 발표한 ‘6월 사업체 특성별 임금 분포 현황’에 따르면 500인 이상 기업의 정규직(계약 기간이 1년 이상 근로자 포함) 평균 임금은 연 6274만원으로 30~99인 기업(3939만원)보다 2335만원 많았다. 300~499명 사업장 평균 임금은 연 4951만원을 기록했다.

평균 임금 간극은 높은 연차일수록 더 벌어졌다. 연차별 평균 연봉은 1년 미만 근속자의 경우 30~99인 사업장이 3279만원으로 500인 이상 사업장(4102만원)보다 823만원 낮았다. 하지만 10년 이상 근속자의 경우 평균 격차가 3000만원 이상으로 커졌다. 30~99인 사업장 10년 이상 근속자는 연봉 6251만원을 받은 반면 500인 이상 사업장은 평균 9304만원을 지급했다.

학력 수준별 임금 격차도 컸다. ‘기계장비 설치 및 정비원’의 경우 대졸 이상 1~2년차 직원의 평균 연봉은 3875만원으로 같은 조건의 고졸 이하 평균 3267만원과 비교해 약 608만원 높았다. 다만 학력 수준별 임금 격차는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에서 두드러졌다. 500명 이상 사업장의 경우 대졸과 고졸 근로자 간 임금격차가 29.8%였지만 30~99인 사업장에서는 39.1%였다.

고용노동부는 기업별 임금분포 공시를 통해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 완화를 기대하고 있다. 동종·유사 기업의 임금정보 공개로 업종 간 임금 수준이 상호 수렴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실제 올해 2월 고용노동부 고용 형태별 근로실태조사 결과를 근거로 한 임금 분포 현황을 처음 발표한 후 대·중소기업 간 연봉 격차는 전년 동기 2608만원보다 300만원가량 개선됐다.

사업체 특성별 임금 분포 현황은 사업체 규모와 업종, 경력을 포함한 직무 특성, 성별과 학력 등 인적 속성 등에 따른 평균 임금 수준을 보여주는 자료다. 노동부가 해마다 내놓는 고용 형태별 근로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산출된다. 다만 중소기업중앙회 등 일각에선 기업 간 임금격차 공시가 자칫 청년의 중소기업 취업 기피를 조장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내놓고 있다.

- 배동주 기자

/images/sph164x220.jpg
1561호 (2020.11.30)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