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서울 관악구에 경전철 3개 들어선다 

 

서울시 도시철도망구축계획 승인... 서부선·난곡선·신림선 사업 추진 ‘가속’

지하철 소외지역인 서울 관악구에 경전철 건설이 추진된다. 서울 관악구는 국토교통부의 ‘서울시 도시철도망구축계획’ 승인에 따라 ▷서부선 연장선(서울대입구역~서울대 정문) ▷난곡선(난향초~보라매공원)을 건설하기로 결정했다. 여기에 경전철 신림선(2022년 개통 예정)까지 건설되면 관악구의 숙원사업인 경전철 이용의 불편이 해소될 전망이다. 관악구에는 동·서를 잇는 지하철 2호선 1개만 있어 대중교통 이용에 불편을 겪어왔다.

난곡선은 보라매공원~신대방~우림시장~난향초로 이어지는 4.08㎞ 구간의 노선이다. 2호선 신대방역과 경전철 신림선이 연결되며, 5개 신설 역이 들어설 예정이다. 난곡선은 교통 소외지역인 난곡에 15년 동안 지연되고 있는 숙원사업이다. 최근 민자사업에서 재정사업으로 바뀌면서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신림선은 여의도~보라매공원~신림~관악산주차장을 오가며 서부선과 난곡선을 이어준다. 서부선은 은평구와 관악구를 잇는 노선으로 새절~신촌~광흥창~여의도~노량진~장승배기~서울대입구~서울대 정문을 오간다. 이 때문에 서울대입구역과 서울대 정문을 잇는 약 1.72㎞ 구간의 1개 역이 신설돼, 서울대 정문은 신림선과 서부선이 만나 연결되는 접합점이 된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경전철은 관악구의 교통불편을 해결하고 도심 접근성을 높여 지역발전을 촉진하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박정식 기자

/images/sph164x220.jpg
1561호 (2020.11.30)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