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장자 승계’ LG그룹 계열 분리 

 

구본준, 내년 5월부터 독립 경영

LG그룹이 계열 분리를 단행한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의 작은아버지 구본준 LG그룹 고문이 LG상사, 실리콘웍스, LG하우시스, LG MMA 등 4개의 자회사와 LG상사 산하의 판토스를 손자회사로 거느린 신설 지주회사의 대표를 맡아 독립 경영에 나서는 것이다. 재계에선 “구광모 회장이 그룹의 핵심 사업인 전자와 화학 계열사 등에 집중하면서도 장자 승계에 따른 형제 독립 경영 원칙을 지켜냈다”는 평가가 나온다.

LG그룹의 지주회사인 ㈜LG는 11월 26일 이사회를 열어 ㈜LG의 13개 자회사 출자 부문 중 LG상사, 실리콘웍스, LG하우시스, LG MMA 등 4개 자회사 출자 부문을 분할하고, 이들 회사의 신규 지주회사인 ‘㈜LG신설지주(가칭)’를 설립하는 분할 계획을 결의했다. LG신설지주 아래 4개 자회사를 두고 LG상사 산하의 판토스 등을 손자회사로 편입하는 방식이다.

분할비율은 순자산 장부가액 기준 ㈜LG 약 0.912, ㈜LG신설지주 약 0.088이다. 내년 3월 26일 열리는 ㈜LG의 정기 주주총회에서 회사 분할 승인 절차가 완료되면, 5월 1일부로 LG그룹은 존속회사 ㈜LG와 신설회사 ㈜LG신설지주 2개의 지주회사로 재편된다.

LG신설지주는 분할 후 새로운 이사진에 의한 독립 경영 체제로 운영된다. LG신설지주 사내이사에는 구본준 고문(대표이사), 송치호 LG상사 고문(대표이사), 박장수 ㈜LG 재경팀 전무가 각각 선임되며, 사외이사에는 김경석 전 유리자산운용 대표이사, 이지순 서울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정순원 전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강대형 연세대 경제대학원 겸임교수 등이 내정됐다. 또한 김경석, 이지순, 정순원 사외이사 내정자가 감사위원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재계에선 이번 LG그룹의 계열 분리를 두고 LG그룹의 장자 승계 전통이 유지됐다는 평가가 나왔다. 구인회 LG그룹 창업자 첫째 동생인 구철회 명예 회장의 자녀들이 그룹에서 독립하는 등 LG그룹은 장자 승계 후 형제들이 독립 경영에 나서는 방식으로 경영권 분쟁을 차단해왔다. 선대 회장이 별세하면 장남이 그룹 경영권을 물려받고, 나머지 형제들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거나 계열 분리를 통해 독립의 길을 걸어온 것이다.

- 이창훈 기자

/images/sph164x220.jpg
1562호 (2020.12.07)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