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포스코,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 

 

첫 여성 사장 등장… 철강 부문 세대교체

▎ 사진:포스코
포스코가 이유경 설비자재구매실장을 그룹 최초의 여성 사장에 선임하고, 장인화 철강부문장(사장)을 김학동 생산기술본부장으로 교체하는 등 조직 개편과 정기 임원 인사를 12월 21일 단행했다. 포스코 측은 “최정우 회장 2기 체제의 추진 모토인 혁신과 성장을 본격 추진하기 위해 신(新)성장 분야의 조직과 인력을 그룹 차원에서 대폭 보강했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산업가스·수소사업부와 물류사업부를 신설했다. 신임 산업가스·수소사업부장에는 유병옥 구매투자본부장(부사장), 물류사업부장에는 김광수 미국 대표법인장(부사장)이 선임됐다. 두 사업부 산하에 총 5개의 임원 단위 실 조직도 신설했다. 그룹 내 중량급 인사를 신사업 부문장으로 두고 우수 인력들을 대거 전진 배치했다는 평가다.

포스코는 이차전지소재사업을 맡고 있는 포스코케미칼 에너지소재본부를 에너지소재사업부로 개편하고 조직과 인력을 확충했다. 사업부장은 정대헌 포스코케미칼 음극소재실장이 맡는다. 이번 인사에서 승진한 정 실장은 그룹 내에서 음극재 사업을 성공적으로 진두지휘한 점을 인정받았다. 에너지소재사업부 산하에 전략실과 마케팅실이 신설됐다.

철강 부문에선 장인화 철강부문장이 자문역으로 물러나고 김학동 생산기술본부장이 철강 부문장을 맡는다. 생산기술본부장에는 이시우 광양제철소장, 구매투자본부장에는 이주태 경영전략실장을 보임하는 등 최고 경영층의 세대교체를 꾀했다. 광양제철소장은 인도네시아 제철소 ‘PT.KP’의 경영 정상화를 이끈 김지용 법인장이 맡는다.

포스코는 이번 인사에서 그룹 내 동반성장 활동을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는 이유경 설비자재구매실장을 엔투비 사장으로 보임했다. 이에 따라 이 신임 사장은 포스코의 첫 여성 사장이 됐다. 이 외에 오지은 생산기술전략실 상무보가 기술연구원 상무급 연구위원으로 승진하는 등 여성 임원 확대 기조가 유지됐다.

포스코는 철강 사업의 저성장 고착 국면을 극복하고 초격차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생산·마케팅·구매 등 라인 조직에 ‘창의혁신 태스크포스(TF)’를 신설했으며, 탄소 제로 제철 기술 개발 조직인 ‘저탄소공정연구그룹’을 출범시켰다.

- 이창훈 기자

/images/sph164x220.jpg
1566호 (2021.01.04)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