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Story

[CES 2021 - 주목할 만한 혁신 아이템] 올해 주인공 ‘스타트업’ ‘최고 혁신상’ 

 

CES의 꽃 ‘혁신상’, 한국 기업이 25% 차지… 12개 기관 온라인 부스 마련해 스타트업 지원

▎메리 바라 GM 대표가 1월 12일(현지 시간)가 GM의 혁신 방향과 미래 모빌리티 시장에 대한 키노트를 발표했다. / 사진:CES
CES 2016을 직접 취재한 경험이 있다. 사전 준비를 위해 만난 기자들은 대부분 “CES 취재는 한 번은 좋지만, 두 번은 가기 싫다”는 말을 했다. 직접 경험해보니 그 말을 이해할 수 있었다. CES 행사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는 축구장 9개를 이어 붙인 규모다. 행사 기간 동안 컨벤션센터에 마련된 4000개가 넘는 기업 부스를 다 도는 것은 불가능했다. 글로벌 대기업의 컨퍼런스가 하루에 20~30여 건이 진행된다. 한마디로 볼 게 너무 많고, 돌아다녀야 하는 공간이 너무 큰 것이다.

올해 CES 2021은 코로나19로 인해 100%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규모가 큰 공간을 이리저리 옮겨 다녀야 하는 고생은 없지만, 수만 명의 관람객이 한 공간에서 같이 환호하고 체험할 수 없다는 게 아쉬움이다. 그래도 CES 2021에 참여한 기업들은 온라인에서 자신들의 기술과 제품을 뽐내는 데 여념이 없었다. CES 2021에서 놓치면 아쉬운 한국 스타트업과 혁신 제품들 그리고 올해 CES 2021에서 어떤 행사들이 벌어졌는지 정리했다.

2012년 ‘유레카 파크’ 생긴 후 스타트업 참여 증가


▎CES 2021에서 최고의 혁신상을 수상한 제품과 솔루션. (왼쪽부터) AMD 라이젠 5000 시리즈 데스크톱 프로세서, 바이오버튼, 갤럭시 버즈- BTS 에디션, 5세대 웨이모 자율주행 시스템, VROR EYE DR, Epsy Health, MOFLIN, MAS. / 사진:CES
CES 2021은 새로운 기술과 혁신의 경연장이다. 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 공간이 2012년부터 마련된 ‘유레카 파크’로, 일명 스타트업관이다.

2020년에는 1200개가 넘는 스타트업이 유레카 파크에 부스를 마련했고 당시 한국 스타트업은 200여 곳이 참여했다. 미국, 프랑스 다음 규모였다. 100% 온라인으로 열린 CES 2021에는 전 세계에서 684곳의 스타트업이 참여했고, 이 중 한국 스타트업은 97곳이다.

CES 2021 공식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확인해보면 유레카 파크에는 한국을 포함해 미국·영국·대만·스위스 등 16개국에서 온라인 부스를 마련했다. 대다수의 국가에는 캐나다처럼, 1~2개의 온라인 부스만 마련되어 있다. 한국은 12개의 기관·기업이 온라인 부스를 마련했다.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한서대학·삼성전자 C-Lab 등이다.

삼성전자 C-Lab은 임직원 대상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 ‘C랩 인사이드’의 우수 과제 4개 팀, 사외 스타트업 대상 프로그램 ‘C랩 아웃사이드’로 육성한 17곳 등 총 21곳의 스타트업 홍보에 나섰다. C랩 인사이드를 통해 선발된 팀은 스마트폰을 활용해 영화관 화질을 그대로 집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해주는 TV 화질 조정 솔루션 ‘이지칼’, 산소를 간편하게 저장하고 휴대할 수 있는 ‘에어포켓’, AI를 활용해 최적의 의류 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IoT 디바이스 ‘스캔앤다이브’ 등이다. C랩 아웃사이드를 통해 선정된 스타트업은 AI 기반 저작권 보호 기술을 개발한 ‘딥핑소스’, 어린이 신체 발달과 성장 관리를 도와주는 디바이스를 개발하는 ‘맥파이테크’, AI 기반 패션 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제공하는 ‘디자이노블’ 등이 선을 보였다.

서울시도 ‘CONNECTED SEOUL’이라는 온라인 부스를 마련해 15개의 스타트업을 지원했다. 헬스케어·패션·AI 등 분야도 다양하다. 개인 맞춤형 영양 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헬스케어 스타트업 ‘알고케어’, 스트리밍 기술을 이용해 콘솔 게임을 원격으로 즐길 수 있는 휴대용 게임기를 선보인 ‘클라우드기어’, 브랜드나 전압과 관계없이 한 번에 여러 대의 배터리를 동시 충전할 수 있는 기기를 개발한 ‘브로니’ 등이 CES 2021에 참여했다. 서울시는 스타트업을 알리기 위해 CES 2021 기간 동안 4번의 라이브 피치 데이 행사를 열기도 했다.

눈길을 끄는 곳은 2004년 설립된 벤처캐피털 YSK Partners도 온라인 부스를 마련한 것이다. 지금까지 기업·데이터분석 스타트업 엔에프랩, 부동산 관련 스타트업 루프펀딩, 전시회 부스 디자인을 하는 아이디움 등 14개의 스타트업에 투자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CES 개최 기간이 다가오는 것을 알게 되는 것 중의 하나가 ‘CES 혁신상 수상’ 소식이다. 그동안 보기 힘든 기술이나 새로운 혁신을 이뤄낸 제품을 50명의 전문심사위원이 선정해 ‘Inovation Awards’와 ‘Best of Innovation’을 선정하고 있다.

CES 2021은 386개의 혁신상을 발표했는데, 이중 한국 기업이 100개를 받았다. 그 중 삼성전자가 44개, LG전자가 24개를 받았다. LG는 역대 최대 수상 기록이다. 코웨이는 인테리어형 공기청정기로, SK매직은 스스로 직수 정수기 등 3개 제품으로 혁신상을 받았다. 아모레퍼시픽은 ‘포뮬라리티 토너 패드 메이커’로, 바디프랜드는 ‘퀀텀 안마의자’로 혁신상을 수상했다. 이외에도 만도, 엠투에스, 루플, 소프트피브이 등의 한국 기업도 혁신상을 수상했다. 혁신상의 25%를 한국 기업이 차지한 셈이다.

386개 제품 중 26개 제품이 CES 2021에서 ‘최고 혁신상(Best of Innovation)’을 받았다. 삼성전자의 110인치 MicroLED 홈스크린과 스마트TV, 갤럭시 버즈 BTS 에디션과 갤럭시 노트20 5G 제품이 최고 혁신상을 수상했다. LG전자는 48인치 OLED 4K TV와 음성인식 기술이 적용된 Instaview ThinQ 냉장고로 최고 혁신상을 수상했다. 26개 최고 혁신상 중 6개가 한국 제품이다.

‘최고 혁신상’ 보면 2021년 기술 트렌드 보인다


다양한 분야에서 최고 혁신상이 나왔다. 최고의 혁신상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2021년의 기술 트렌드를 알 수 있다.

하드웨어 분야에서 가장 눈길을 끈 제품은 AMD는 라이젠 5000시리즈 데스크톱 프로세서다. 지난해 10월 출시된 제품으로 Zen3 코어 아키텍처 기반의 프로세서로 뛰어난 성능과 전력 효율성이 돋보이는 점이 인정받았다. AMD의 성장세를 CES 2021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삼성이 인수한 홈오디오 기업 하만은 ‘하만카돈 래디언스 2400’으로 최고 혁신상을 수상했다.

웨어러블 기기 바이오버튼(BioButton)은 코로나19를 예방하고 모니터링 할 수 있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미국 생명과학 기업 BioIntelliSense가 개발한 기기로 동전 크기의 버튼 모양을 하고 있다. 영국 스타트업 Epsy가 만든 간질 환자를 위한 헬스케어 플랫폼인 Epsy Health 스마트폰 앱도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 간질 환자의 약물 복용 등의 데이터를 분석해 환자의 상태를 좋게 만드는 데 도움을 준다. 서영우 고려대 안산병원 안과 교수와 M2S가 함께 개발한 VR 기반 검사 플랫폼 VROR EYE DR도 최고 혁신상을 수상했다. 안과에 가지 않아도 이 기기로 10여 가지 검사를 할 수 있다.

해양 분야에서도 2개의 기업이 올해 주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1st Mate라는 솔루션은 미국의 머큐리마리니라는 기업이 개발한 배 관련 안전 시스템이다. 해양 관련 또 다른 솔루션은 IBM과 해양 연구 비영리 단체인 ProMare와 함께 개발한 MAS(Mayflower Autonomous Ship)의 자율주행 기술이다. 자율주행 시대가 이제 해양에서도 본격화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반려견 시장을 타깃으로 하는 제품도 최고 혁신상을 수상했다. 애완동물의 모습을 항상 체크할 수 있고, 다양한 애완동물 관련 솔루션을 담은 myQ Pet Portal과 AI 애완동물 로봇 MOFLIN이 주인공이다. MOFLIN은 감정을 가지고 있는 애완동물로 사람과 여러 감정을 교류하고 소통을 할 수 있는 제품이라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 외에도 스마트 시티, 스마트홈, 디스플레이, 모빌리티 분야의 제품과 솔루션이 최고의 혁신상을 받았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포함해 중국의 하이센스, 독일의 보쉬, 메르세데스-벤츠 등의 기업이 자신들의 철학과 제품을 온라인을 통해 발표했다. 총 217개의 세션이 마지막 날까지 쉴 틈 없이 이어졌다.

CES 2021의 현재와 미래를 보여주는 키노트는 총 9회가 열렸다. CES 2021는 ‘5G와 사물인터넷’, ‘모빌리티’, ‘블록체인’, ‘스마트홈’, ‘스포츠’, ‘스타트업’ 등 11개 분야를 토픽으로 선정했다.

올해 마련된 특별관은 마케팅과 광고, 엔터테인먼트와 콘텐트에 관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 C Space였다. 삼성애드를 포함해 Entercom, IPG, MEDIALINK 등 11개 기업이 온라인 부스를 마련해 활동했다.

- 최영진 기자 choi.youngjin@joongang.co.kr

/images/sph164x220.jpg
1569호 (2021.01.25)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