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현대차-포스코 ‘수소 생태계 구축’ 맞손 

 

제품 구매부터 소재·기술개발까지 광범위… “탄소중립 달성” 목표

▎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과 포스코그룹이 수소 생태계 구축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글로벌 산업계에 탈 탄소 요구가 커지는 가운데 두 회사가 수소 생태계 구축을 통한 탄소중립을 도모할 방침이다. 2월 16일 포항 포스코 청송대에서 열린 업무협약 체결식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참석해 양사의 굳은 의지를 공포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포스코는 포항·광양제철소에서 운영 중인 트럭 등 차량 1500대를 단계적으로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차로 전환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철강 물류의 특성을 고려해 수소 상용 트럭 등을 개발하고, 포스코는 제철소에서 생산되는 부생수소를 수소 트럭의 에너지원으로 사용할 방침이다. 양사는 제철소 내 수소 트럭용 수소충전소도 구축하기로 했다. 양사는 그린수소 생산·이용 관련 기술 개발, 수소전기차에 적용 가능한 차세대 소재 개발 등 수소에너지 활용 확대를 위한 공동 연구 개발에도 주력한다.

양사의 수소 생태계 협력은 국내 산업계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현대차그룹이 현대제철을 설립한 후 교류가 많지 않았던 양사가 손을 잡았다는 것은 물론, 일련의 협업을 통해 쉽지 않은 제조업의 탈탄소화에 적극 나서는 사례이기 때문이다.

- 최윤신 기자

/images/sph164x220.jpg
1573호 (2021.02.22)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