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북한.국제

Home>월간중앙>정치.사회.북한.국제

[해외 포커스] 네팔 지진구호 발 벗고 나선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 - 절망의 폐허 위에 희망과 의지를 꽃피우다 

‘하나님의 교회’ 네팔 신자들 강진 위험 속 피해복구에 한마음… ‘어머니 마음’ 자원봉사 “한국서 배웠어요” 

지난 4월 25일(현지시각) 네팔의 수도 카트만두와 포카라 지역에 규모 7.8의 강진이 일어났다. 에베레스트가 무너졌고, 거대한 몸집의 히말라야 산맥 전체가 두려움에 몸을 떨었다. 5월 4일 네팔 내무부 발표에 따르면 사망자 7240여 명, 부상자 1만4122명, 이재민 810만 명이 발생했다. 지진이 일어난 곳이 인구 밀집지역이어서 사상자가 많았다. 지진 피해 이후 식량과 식수 등 모든 물자가 부족한 ‘절체절명의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가장 피해가 큰 지역인 누와콧을 포함해 주변의 신두팔초크, 다딩, 지진 진앙지인 고르카와 반대쪽 해안지역인 카브레팔란, 마콴푸르, 신둘리 등지가 초토화 되다시피 했다. 5월 5일 기준 피해 지역으로 파악된 21개 지역에서 식수와 위생시설 지원이 필요한 주민은 420만 명, 긴급히 식량을 지원해야 하는 주민이 300만 명에 달한다. 21개 피해 지역에 거주하는 아동은 170만 명이며 피해 주민 가운데 임산부가 12만6천 명, 현재 모유 수유를 하는 여성도 1만6500명에 이른다. 가옥이 거의 파괴됐기 때문에 대다수 주민이 겪는 심리적 트라우마도 극심하다.

5월 12일 추가 강진으로 80명 이상이 숨진 걸로 파악되면서 재난의 위기감과 공포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지진 피해도 심각한데, 6월에 들어서면 우기가 시작돼 홍수로 인한 추가 피해마저 우려되고 있다. 추가 강진이 발생한 산악 지역 둔체에서는 수십만 톤의 토사가 휩쓸려 내려와 마을을 덮쳤다. 이번 대지진으로 3천 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한 신두팔초크에서도 세 차례나 산사태가 발생해 큰 피해가 났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1506호 (2015.05.17)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