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함께 꿈꾸는 미래 | 포스코] ‘기업도 시민이다’ 사회와 더불어 발전 

 

사회공헌 활동 6대 과제 제시… 임직원 낸 급여의 1%로 기금 조성

▎포스코의 청년 취·창업지원 수료생들이 최정우 포스코 회장과 기념촬영 하고있다. / 사진:포스코
포스코는 창립 초기부터 국가 발전에 대한 기여를 사명으로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해왔다. 2018년에는 경영이념을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으로 정했다. 이에 사회와 공존, 상생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동반성장, 청년 취·창업 지원, 벤처플랫폼 구축, 저출산 해법 제시, 바다숲 조성, 글로벌 모범시민 되기 등 6개 분야로 나눠 체계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동반성장은 2004년 국내 최초로 도입한 성과공유제로 현실화하고 있다. 협력기업과 성과를 공유하는 제도로, 발생한 성과금의 50%를 협력기업에게 보상하는 게 핵심이다. 포스코는 2019년까지 3959억원의 성과를 보상했다. 포스코가 도입한 성과공유제는 중소기업에겐 자율적인 사업 개선과 기술 개발 기회를, 대기업에겐 품질 향상을 실현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준다.

청년 취·창업 지원은 ‘기업실무형취업교육’과 ‘청년AI·빅데이터아카데미’, ‘창업인큐베이팅스쿨’ 등 3가지 과정을 신설해 지난해부터 시작했다. 우선 기업실무형취업교육은 자기소개서 작성 및 코칭, 면접전략 등으로 구성해 청년 구직자가 실질적인 취업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청년AI·빅데이터 아카데미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실무 역량 강화가 핵심이다. 창업인큐베이팅스쿨은 성공적인 창업을 위한 시장성 검증 방법, 지적재산권, 사업계획서 작성, 정부 지원 혜택과 같은 실무 지식 교육이 중심이다. 2030세대 청년뿐만 아니라 40대 장년층도 지원할 수 있다. 포스코가 청년AI·빅데이터 아카데미 성적우수자에게 포스코 상시 채용 지원 기회까지 부여하면서 지난해에만 1300명 넘는 청년이 취·창업 지원에 신청했다.

벤처플랫폼 구축은 지역사회와 상생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이다. 포스코는 포항·광양 등 지역사회에 벤처밸리를 조성해 자생적인 산업생태계 구축을 도모하고 1조원 규모의 벤처펀드를 조성해 경제 활성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또 포항·광양 지역 벤처기업, 창업보육기관, 지자체 간 유기적인 소통을 위해 지난해 9월 벤처밸리 기업협의회도 구축했다.

저출산 해법 제시는 임신·육아 관련 제도를 개선과 상생형 어린이집을 구축하는 방식으로 진행 중이다. 포스코는 개인 여건에 맞게 근무할 수 있는 육아지원제도를 신설해 직원이 출산이나 육아에도 경력 단절을 걱정하지 않도록 지원한다. 난임 치료를 위해 10일 휴가를 사용할 수 있고, 출산 시 50만원의 출산장려금을 주는 새로운 출산장려제도도 내놨다. 바다숲 조성은 철강 공정 부산물을 활용해 만든 인공어초로, 바다 속에 해조류 숲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이 어획량 증가로 이어져 어업인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포스코는 또 임직원으로 구성된 클린오션 봉사단을 꾸려 해양정화 활동도 펴고 있다. 지난 10년간 클린오션봉사 활동에 참석한 인원은 모두 1만5000명이다.

글로벌 모범시민 되기는 임직원의 기부활동을 중심으로 이뤄진다. 포스코는 2013년 11월 포스코1%나눔재단을 출범하는 등 기부활동을 꾸준히 펴고 있다. 1% 기부활동은 임직원이 급여의 1%를 기부하는 것이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임직원의 기부금과 회사의 자금로을 바탕으로 사회복지·해외사업·문화예술 등 분야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 배동주 기자bae.dongju@joongang.co.kr

/images/sph164x220.jpg
1519호 (2020.01.27)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