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온라인 ‘갤럭시 언팩’, 전 세계 5600만명 몰렸다 

 

갤럭시 생태계 5종 최초 동시 공개… “다양한 경험 선사할 것” 강조

▎온라인으로 실시된 ‘갤럭시 언팩 2020’에서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이 노트20 울트라를 소개하고 있다. /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갤럭시 신제품 5종을 온라인으로 최초 공개했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5종 신제품을 동시에 낸 것도, 온라인 생중계를 제품 발표행사에 쓴 것도 모두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태블릿, 웨어러블 기기(스마트워치와 무선이어폰)로 이어지는 ‘갤럭시 생태계’를 새로운 제품으로 구성해 화웨이에 빼앗긴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탈환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 사태 등 악재로 중국 내수 시장을 등에 업은 화웨이에 1위 자리를 내줬다.

삼성전자는 지난 5일 밤 국내 스튜디오에서 ‘갤럭시언팩(unpack·공개) 2020’을 개최했다. ‘갤럭시 노트20’와 ‘갤럭시Z 폴드2’ 등 스마트폰과 태블릿PC ‘갤럭시탭S7’, 웨어러블 기기인 ‘갤럭시워치3’, ‘갤럭시버즈 라이브’ 등 5종을 총출동시켰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기술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갤럭시는 스마트폰과 더불어 스마트워치·이어버즈·태블릿 등을 통해 더 강력한 갤럭시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특히 약 1시간 30분간 진행한 온라인 언팩 행사서 시청자 눈을 사로잡으려고 노력했다. 제품 발표행사의 성공 여부는 행사 이후 얼마나 많은 뉴스와 입소문이 만들어지는지, 행사로 형성된 제품 관심도가 실제 판매로 이어지는지에 따라 결정되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온라인 언팩 행사에 약 300명의 전 세계 갤럭시 팬을 화상으로 연결해 환호성을 화면으로 끌어들이는가 하면, 전달된 댓글 반응을 화면에 띄우며 실시간 소통을 진행 현장감을 구현했다.

일단의 흥행은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6일 삼성전자 홈페이지, 삼성전자 뉴스룸, 삼성전자 소셜미디어를 통해 언팩 행사를 시청한 관객이 역대 최다인 5600만명이라고 밝혔다. 오프라인 언팩 행사에 초청자 위주로 3000~4000명이 참석하는 것을 고려하면, 그보다 1만배 넘는 세계인이 동시에 행사에 참여한 셈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온라인 갤럭시 언팩 행사 성공 여부를 지켜본 뒤 향후 제품발표회를 개최 시 온라인 발표를 기본으로 삼을지 고려한다는 계획이다.

- 배동주 기자

/images/sph164x220.jpg
1547호 (2020.08.17)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