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멤버십

Issue

Poler stuff | “나이키와 협업으로 신발도 출시할 것” 

  

폴러 스터프는 2011년 미국 포틀랜드에서 창립한 후 빠르게 성장하는 아웃도어 브랜드다. 2012년 치열한 한국의 아웃도어 시장에 출사표를 냈다. 20~30대 젊은 캠핑족에게 개성있는 브랜드로 주목받고 있다.

프리랜서 사진가에서 사업가로 변신한 폴러 스터프의 벤지 와그너 대표.



지난 3월 삼성패션연구소는 올해 한국의 아웃도어 시장 규모를 8조원으로 예상했다. 이렇게 거대한 시장을 놓고 노스페이스, 코오롱스포츠 등의 아웃도어 브랜드가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미국 젊은이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아웃도어 브랜드인 폴러 스터프(Poler Stuff, 이하 폴러)와 파타고니아도 한국에 상륙해 경쟁에 뛰어들었다. 특히 2011년 미국 오레곤 주 포틀랜드에서 시작된 폴러는 한국 젊은이에게 주목받고 있다.

‘캠핑이 곧 생활이다’는 슬로건을 내걸고 일상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아웃도어 제품을 선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폴러 한국지사 관계자는 “캠핑을 좋아하는 젊은이들 사이에서 폴러 제품은 독특한 아이콘으로 자리잡고 있다. 2012년 겨울 한국에 진출한 이후 매년 200%씩 성장하고 있다. 미국 폴러도 매년 300%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고 말했다.

폴러는 미국에서 발행되는 창업 전문지 ‘앙트레프레너(Entrepreneur)’가 올해 선정한 ‘25개 혁신적인 브랜드(The 25 Most Innovative Consumer and Retail)’에 이름을 올렸고, 창립 4년 만에 한국을 포함해 20개국에 진출했다.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는 아웃도어 시장에서 틈새 시장을 공략해 성공을 거두고 있는 폴러 대표 벤지 와그너(Benji Wagner·38)를 이메일을 통해 만났다. 와그너 대표는 폴러의 매출액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았다.


냅색(왼쪽)을 입으면 양팔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어 야외 활동이 가능하다. 언제 어디서나 쉽게 설치할 수 있는 1인용 텐트 ‘미스틱 타펜트’(오른쪽).
미국 아웃도어 시장에서 노스페이스와 파타고니아의 점유율이 높다. 폴러만의 차별성이 있나.

나는 노스페이스나 파타고니아의 오래된 팬이다. 폴러가 이런 큰 기업과 전통적인 방식으로 경쟁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폴러는 음악으로 따지면 독특한 음악세계를 펼치는 새로운 밴드다. 우리는 남의 곡을 연주하는 커버 밴드가 되고 싶지 않다. 현재 아웃도어 시장은 기술 혁신만을 강조하고 있다. 우리는 아웃도어와 일상에서 함께 사용할 수 있는 혁신적인 제품을 내놓고 있다.

폴러의 라이벌 회사는 어디인가.

콕 집어서 이야기할 수 없다. 우리는 폴러만의 제품과 분야를 개척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의 아웃도어 시장 규모는 올해 8조원에 이른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의 아웃도어 시장 규모가 상당히 크다고 알고 있다. 대단한 일이다. 아직까지 한국에 가지 못했지만, 내년에 방문할 계획이다.

한국의 아웃도어 제품은 비싸다는 목소리가 높다.

우리는 부담되지 않는 가격을 책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우리 제품을 통해 삶을 즐기기 바라기 때문이다.

폴러 스터프라는 이름은 무슨 뜻인가.

정확한 의미는 없다. 나도 당신에게 무슨 뜻인지 물어보고 싶다. 나는 ‘스터프’라는 단어를 좋아한다. 스터프가 정작 무엇을 뜻하는지 모르면서도 우리는 계속 사용하게 된다. 스터프는 재미있는 단어 중 하나다.

폴러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

나이키, 라파(Rapha, 사이클링 옷과 액세서리 제품 브랜드) 등의 기업에서 프리랜서 사진작가로 오랫동안 일했다. 친한 친구인 카르마 벨라(Kharma Vella)와 젊은 세대를 위해 야외활동을 더 즐겁게 할 수 있는 브랜드를 만들게 됐다. (와그너는 한 인터뷰에서 ‘캠핑과 서핑, 그리고 야외 활동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는 브랜드를 만들고 싶어서 사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카르마 벨라와 벤지 와그너는 폴러 스터프의 공동대표다.)

폴러 동영상을 보면 수염을 기른 학자 같은 사람이 나와 열정적으로 제품을 소개하던데, 폴러와 연관 있는 사람인가.

폴러의 캐릭터 같은 사람이다. 우리는 그를 단 더글라스(Dan Douglas) 박사라고 부른다. 폴러를 알리는 친선대사 역할을 하고 있다. 폴러를 좋아하는 이들 사이에서 유명인이다.

당신은 어떻게 역할 분담을 하고 있나.

나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역할을 맞고 있으며 디자인과 마케팅 부분을 담당한다. 벨라 대표는 7년 동안 알고 지낸 친구로 브랜드 매니저 역할을 맡고 있다.

2011년 설립 후 4년이 지난 지금은 얼마나 성장했나.

우리 회사는 오레곤 주 포틀랜드에 있다. 곧 새로운 주력 스토어를 포틀랜드의 중심가에 열 계획이다. 아주 흥분되는 일이다. 현재 폴러는 한국을 포함해 20개국에 진출해 있다. 아시아에서는 일본에 가장 먼저 진출했고, 이후 한국과 캐나다에 소개됐다. 한국에서 반응이 좋다는 이야기를 듣고 있다.

폴러의 대표적인 제품은 냅색(Napsack)이다. 기존 침낭의 양쪽 팔뚝 부분에 양방향 지퍼가 있어서 팔을 외부로 노출할 수 있다. 어쩌면 단순할 수 있는 지퍼 하나로 냅색은 서핑이나 뮤직 페스티벌 등 야외에서 침낭과 방한복으로 함께 사용할 수 있다. 지퍼를 닫으면 완벽하게 침낭이 된다.

냅색은 아웃도어 제품으로 드물게 미국에서 특허를 받았다. 미국 아이돌 스타들도 냅색을 많이 이용한다. 미국 프리미엄 영화채널인 HBO에서 방영 중인 드라마 ‘걸스(Girls)’의 여주인공 해나 역을 맡은 리나 더넘, 아이돌 가수 저스틴 비버가 냅색을 입은 것이 언론에 소개돼 화제를 모았다. 와그너는 “냅색을 입은 셀레브리티가 방송을 탄 것은 우리에게 큰 행운이었다”고 말할 정도다. 폴러를 설명할 때 빠질 수 없는 것이 나이키와 콜라보레이션(협업)이다. 세계적인 브랜드 나이키와 협업하면서 디자인과 개성 있는 제품으로 인정 받고 있다.

폴러하면 ‘냅색’이 떠오르는데, 어떻게 개발된 제품인가.

벨라 대표의 아이디어다. 냅색에 대한 이야기를 처음 들었을 때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다. 사람들이 좋아할 디자인과 비싸지 않은 가격으로 만들려고 노력했다. 냅색이 있었기에 폴러가 탄생했다

왜 1~2인용 텐트만 만드는지 궁금하다. 한국에서는 4~6인용 가족용 텐트 수요가 더 많다.

1~2인용 텐트뿐만 아니라 앞으로 가족용 텐트도 만들 계획이다. 우리의 고객은 젊은이가 대부분이다. 아직까지는 1~2인용 텐트만으로 충분하다.

나이키와 협업한 것이 놀랍다. 나이키는 왜 폴러를 선택했나.

우리에게도 놀라운 일이었다. 지난해 가을 처음으로 나이키와 협업한 제품이 나왔다. 이번 가을에도 나이키와 함께 만든 신발과 의류 제품이 출시될 것이다. 나이키도 포틀랜드에서 탄생한 제품이다. 폴러와 나이키 모두 포틀랜드에서 시작된 제품이라는 공통점이 작용했던 것 같다.

나이키 외에 협업을 계획하고 있는 곳이 있나.

우리가 존경하고, 함께 일하면 시너지가 나올만한 브랜드와 협업을 계속할 것이다. 나이키 뿐만 아니라 스탠스, 라엔 등의 브랜드와 협업을 구상하고 있다. 세계적인 자전거 업체인 에이월과 협업으로 자전거도 출시할 계획이다. 기대가 아주 크다.

캠핑을 어떻게 정의하나.

사람들이 예전에는 삶이라고 말한 것을 , 지금은 캠핑이라고 부른다. 캠핑은 또 다른 일상생활이다.

/images/sph164x220.jpg
201409호 (2014.08.2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