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마지막 경매 영웅의 컬렉션이 쏟아진다 

 

JONATHON KEATS 포브스 기자
20여 년간 소더비를 지배하며 미술 시장을 영원히 변화시킨 알프레드 토브만. 그가 세상을 떠난 지 1년이 되어 가는 지금, 그의 컬렉션이 경매로 세상과 만난다. 시작 전 평가가치만 해도 5억 달러에 달할 정도로 엄청나다. 자기 자신의 최고 고객이었던 한 억만장자의 초상화를 그려본다.
2015년 1월, A. 알프레드 토브만(A. alfred Taubman)이 사망하기 3개월 전이다. 그는 팜비치에서 점심을 함께 하자고 가족들을 초대했다. 손님 대부분은 혈연 관계로 엮여 있었지만, 1983년 토브만이 소더비 홀딩스(Sotheby’s Holdings)를 1억 2480만 달러에 인수하며 생긴 ‘새로운 가족’도 눈에 띄었다. 식사가 끝날 때쯤, 당시 90세였던 부동산 재벌 토브만은 소더비에서 ‘거장 화가(Old Masters)’ 사업부를 총괄하는 조지 워크터(George Wachter)을 한 쪽으로 불러냈다. “조지, 논의할 게 있네.”

놀랍게도 토브만은 그 달 열리는 거장 화가 경매 카탈로그에 대해 말을 꺼냈다. 토브만은 자신이 사고 싶은 작품을 표시한 카탈로그를 내밀었다. 꼼꼼히 검토했다는 걸 알 수 있었다. 워크터는 지난 수십 년간 그랬던 것처럼 믿을 수 있는 자문을 해줬다. 그는 구에르치노(Guercino)의 17세기 작품 와 암브로시우스 벤슨(Ambrosius Benson)의 16세기 작품 를 사라고 강하게 권고했다. 전화로 경매에 참여한 토브만은 두 작품 모두 낙찰 받았고, 크기가 작은 벤슨의 그림은 침대 머리맡에 두었다. 4월 토브만이 세상을 떠날 때까지 벤슨의 그림은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이 두 작품이 다시 경매로 나온다. 올해 1월부터 진행되고 있는 토브만의 ‘거장’ 시리즈 경매다. 다양한 사조와 시대를 아우르는 토브만 컬렉션이 워낙 방대해서 주제를 나눠 4회에 걸쳐 경매가 진행된다. 이번에는 라파엘과 토마스 게인즈버러, 에드가 드가, 에곤 쉴레, 아메데오 모딜리아니, 마크 로스코처럼 다양한 거장 예술가의 주요 작품을 포괄한다. 총 500점에 달하는 거장 컬렉션은 경매에서 판매되는 개인 컬렉션 중 최고 수준인 5억 달러의 가치를 소더비에서 인정 받았다. “알프레드는 예술을 향한 놀라운 열정으로 소더비를 인수했다”고 워크터가 말했다. 토브만은 소더비의 거의 모든 부서에서 작품을 구매했고, 자기가 자신의 최고 고객이 됐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1603호 (2016.02.2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