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MODERN BLUE BLOOD] 멕시코 슬림 가문 

레바논 상인의 후예
세계 최고 갑부 오르다 

채인택 중앙일보 기자 사진 중앙포토
사람들은 그를 몹시 궁금해 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빌 게이츠와 투자의 귀재라는 버크셔 해서웨이의 워런 버핏을 누르고 세계 1위의 부호로 군림하고 있는 카를로스 슬림(72) 말이다. 부자 나라도 아닌 멕시코의 기업인인 슬림은 보유 재산 740억 달러(가족 명의 포함)로 2011년 포브스 억만장자 순위 1위에 올랐다. 2010년에 이어 두 번째다. 그는 멕시코인으로 포브스 선정 세계 1위 부자로 선정된 첫 인물이다. 미국인이 아닌 사람으로 그 자리에 오른 건 16년 만이다.



처음 1위에 올랐을 때 그의 재산은 535억 달러로 530억 달러의 게이츠를 아슬아슬하게 제쳤다. 3위인 버핏의 재산은 470억 달러였다. 하지만 1년이 지난 2011년 그의 재산은 무려 205억 달러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560억 달러의 게이츠와 500억 달러의 버핏을 한참 앞섰다. 도대체 한 해에 200억 달러가 넘게 재산을 늘리는 슬림은 누구인가.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1203호 (2012.03.01)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