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생애 첫 수입차 

성능·디자인·가격 등 입맛대로 

조득진 기자 chodj21@joongang.co.kr
20·30대 젊은 층 사이에서 생애 첫 차(엔트리카)로 수입차를 선호하는 경향이 크게 늘고 있다. 지난해 메르세데스-벤츠의 20·30대 구매 비율은 38%를 넘어서며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고, BMW 역시 5시리즈 신차 구매에서 최근 2년 내 30대 비중이 40대 비중을 추월하는 등 고객 연령층이 낮아지는 추세다.

이는 각종 할부 프로그램 등으로 수입차의 가격 장벽이 크게 낮아졌기 때문이다. 시트로엥 모델은 2000만원 중반대부터 시작하고, 프리미엄 이미지를 구축한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역시 3000만원대 차량을 선보이고 있다. 엔트리카의 콘셉트도 다양해졌다. 메르세데스-벤츠와 지프는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열풍에 맞춰 콤팩트 SUV로 고객을 유혹한다. 소형차의 강자 미니는 오히려 덩치를 키우며 다양한 기능을 탑재하고, 도요타는 친환경 고효율 하이브리드로 차별화를 강화하고 있다. 올해 폴크스바겐이 판매 재개에 나서면서 수입차 브랜드의 엔트리카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김필수 대림대 교수(자동차학)는 “수입차 업계의 엔트리카 마케팅 경쟁은 ‘충성고객 확보’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포브스코리아는 본격적인 수입차 판매 성수기를 앞두고 기능과 공간·가격·연비 등에서 뛰어난 가성비를 보이는 엔트리카 모델을 꼽았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1803호 (2018.02.2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