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ies

원칙 깨는 인사로 진정한 탕평 추진 

김준태의 왕의 결단(26)-정조의 이조판서 이만수 인사 

김준태 칼럼니스트
정조 24년 6월의 어느 날, 가상 일기…상피, 상거호대 규칙 흔들어 왕권 강화 노려


작년부터 조금씩 아프던 몸은 올 봄을 넘기며 점점 더 쇠약해져 갔다. “버티기가 힘들어 자리에 앉기만 하면 정신을 잃고 잠이 드니, 너무나도 답답하다.”(3.3 어찰). “갑자기 눈곱이 불어나고 머리와 얼굴이 부어 오르며 목과 폐가 마르곤 했다. 귀 뿌리(耳根)와 치흔(齒痕)의 핵이 번갈아 통증을 일으키니, 그 고통을 어찌 말로 다 표현할 수 있겠는가.”(4.19 어찰).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1168호 (2012.12.24)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