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멤버십

Biz Life

[신체 비대칭으로 파악하는 이상 징후] 다리 길이 차이는 허리 질환 경고등 

 

신윤애 기자 shin.yunae@joongang.co.kr
한쪽 눈꺼풀만 처지면 마비성 질환 의심...양팔의 혈압 차이도 체크해야

100% 좌우가 똑같은 사람은 없다. 얼굴만 해도 카메라 방향에 따라 ‘사진빨’이 달라진다. 그래서 신체가 한쪽으로 기울어진 게 눈에 보여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신체 비대칭이 모두 당연한 것만은 아니다. 조그만 불균형이라도 건강을 우르르 무너뜨릴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특히 좌우비대칭이 겉으로 드러나는 목·어깨·허리 등이 그렇다. 이들은 여러 개의 뼈가 연결된 구조로 한 곳이 틀어지면 주변의 뼈와 근육, 연골이 비대칭을 보상하기 위해 다함께 뒤틀린다. 한쪽 방향으로만 신체를 사용하는 것이 주원인으로 꼽힌다. 골프·배구·야구선수가 대표적인 예다. 이들은 주로 한쪽 방향으로만 몸을 회전하기 때문에 신체의 좌우가 뒤틀려있다. 2010년 한국사회체육학회지에 실린 ‘전문 운동선수의 편측성운동이 척추의 형태학적 구조에 미치는 영향’ 논문에 따르면 한쪽으로 운동하는 선수의 골반·척추·몸통의 좌우 기울기는 양쪽으로 운동하는 선수에 비해 불균형했다. 다리를 꼬고 앉으면 골반이 틀어지고 한쪽 어깨로 가방을 매면 어깨가 비뚤어지는 것도 같은 이유다.

이와 달리 의외의 원인이 신체 불균형을 일으키기도 한다. 어깨를 다치면 양팔의 길이가 1cm 이상인 차이가 생길 수 있다. 이 또한 한쪽 어깨와 팔을 혹사시키는 야구선수에게 많이 나타난다. 한쪽 팔이 다른 쪽 팔보다 긴 ‘데드암증후군’이다. 어깨를 잡아주는 인대와 같은 구조물이 반복적인 자극에 의해 점점 약해지고 늘어나 생기는 현상이다. 정선근 교수는 “일반인도 테니스·골프·야구처럼 한쪽 팔을 많이 쓰는 운동을 즐긴다면 데드암증후군이 생길 수 있다”며 “팔에 갑자기 힘이 빠지고 저리다면 양쪽 팔 길이를 비교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허리디스크나 척추측만증이 있으면 양쪽 다리 길이가 달라지기 쉽다. 허리가 아픈 사람은 걸음걸이만 봐도 쉽게 짐작할 수 있다. 디스크 손상이나 관절염으로 통증이 생기면 이를 피하려 아픈 쪽으로 몸을 기울고 걸음걸이가 비툴어지기 때문이다. 정선근 교수는 “몸이 기울어진 환자를 자기공명영상촬영(MRI) 하면 디스크가 찢기거나 뼈 사이로 튀어나온 경우가 많다”며 “다리 길이가 2cm만 차이 나도 상대적으로 긴 다리에 체중이 실려 무릎 관절염, 발목 염좌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눈을 떴을 때 한쪽 눈꺼풀만 처지거나 과도하게 떠지는 것은 마비성 질환을 의미하기도 한다. 하나로 연결돼 안구와 눈꺼풀을 움직이는 시신경에 마비가 생긴 것일 수 있다. 갑상선안병증도 의심할 수 있다. 갑상선안병증은 갑상선 기능 이상으로 눈꺼풀에 부종이 생기거나 근육이 마비돼 놀란 눈처럼 보이기도 한다. 김대희 교수는 “시신경마비·갑상선안병증 같은 마비성 질환은 한쪽 눈부터 시작되는 경우가 많다”며 “한 쪽 눈꺼풀만 외형적인 변화가 생긴다면 시력·안압·안구돌출지수·안구운동장애 등의 정밀 검사를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숨은 비대칭 요소도 항상 체크하며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혈압·시력처럼 작은 수치라도 양쪽에서 크게 차이나면 뇌졸중이나 실명으로 이어질 수 있다. 양팔의 혈압 차이를 체크하면 혈관질환을 미리 알아차릴 수 있다. 혈관이 좁아지는 동맥경화, 혈관에 염증이 생기는 혈관염, 양쪽으로 피를 균등하게 보내지 못하는 부정맥이 대표적이다. 이런 문제로 한 쪽의 혈류량이 줄면 상대적으로 혈압이 낮게 측정된다. 실제로 뇌로 가는 혈관이 막혀 혈류량이 줄어든 뇌졸중 환자는 양팔에서 혈압차가 흔하게 나타난다. 분당차병원 신경과 김진권 교수는 “3년 간 급성뇌졸중으로 입원 및 사망한 환자를 추적 관찰했더니 양팔의 수축기 혈압차가 10mmHg 이상 나는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2배 정도 사망률이 높았다”며 “뇌졸중 환자라면 항상 양팔의 혈압을 모두 재야 한다”설명했다.

/images/sph164x220.jpg
1414호 (2017.12.25)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