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 Life

[운동의 노화 예방 효과] 운동하면 세포도 젊어집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nngang.co.kr
자전거 탄 5070, 근육 변화 적어...운동한 사람 면역력도 동년배보다 뛰어나
4월 초, 국제학술지 ‘노화 세포(agingcell)’에 운동과 노화의 연관성을 검증한 영국 버밍엄대의 연구 두 편이 연달아 실렸다. 노화 분야에서 상위 5%에 속하는 학술지에 한 연구팀의 논문이 같은 달 게재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연구팀은 운동을 통해 노화를 늦출 수 있는지를 근육과 면역력의 두 가지 관점에서 파악했다. 노화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진행된다면, 근육·면역력 저하 등 노화로 인한 신체 변화도 운동 여부와 관계없이 나타나야 한다는 가설을 세우고 이를 세포 차원에서 검증했다.



두 연구 모두 대상자는 자전거를 타는 55~79세 남녀 125명으로 남성은 6시간30분 내 100㎞, 여성은 5시간30분 내에 60㎞를 주파하는 사람을 선별했다. 꾸준히 운동한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운동과 노화의 관계를 확인한 것이다. 고대 구로병원 스포츠의학실 박세현 운동처방사는 “이들의 체력은 분당 100m 이상을 걷고, 50m 이상 수영할 수 있는 정도”라며 “특히 70대가 이런 활동량을 유지한다는 것은 동년배와 비교해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1431호 (2018.04.30)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