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내년 서울 아파트 4만 가구 포함해 전국 주택 46만 가구 공급 

 

신규택지·공공재개발 등 중장기 공급안도 조속 추진

▎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내년에 전국적으로 주택 46만 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12월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제12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내년도 주택 공급 계획을 발표했다.

홍 부총리는 “내년 중으로 11.19공급대책의 물량을 포함한 총 46만가구를 공급한다”며 “계획대로 공급된다면 평년 수준의 입주 물량이 유지돼 시장 안정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총 46만 가구 중 수도권에 27만8000가구, 서울에 8만3000가구가 공급된다. 이 가운데 아파트 물량은 총 31만9000가구로 수도권 18만8000가구, 서울 4만1000가구다. 홍 부총리는 “계획이 차질 없이 이행된다면 평년 수준을 상회하는 입주 물량이 공급돼 시장 안정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중장기 공급 확충 계획도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신규택지의 경우 주요 지역 광역교통 대책 수립, 용산캠프킴 등 기부대양여와 같은 사전 제반 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할 것”이라고 알렸다. 또 “태릉의 경우 상반기 중 지구지정 및 광역교통 대책 정부안 마련을 완료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또 정부는 공공재개발과 공공재건축 사업지를 지정해 조합설립과 시공사 선정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공공재개발 정비구역 후보지 선정은 2021년 1월에 진행되고, 공공재건축은 사전컨설팅 신청사업장 등을 중심으로 선도사업지를 2021년 6월까지 선정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내년은 시장 모니터링, 공급대책의 추진, 수요관리, 교란행위 차단 등을 통해 시장 안정 성과가 나타나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라예진 기자

/images/sph164x220.jpg
1566호 (2021.01.04)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