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멤버십

On the Cover

Home>포브스>On the Cover

[파워리더 2030] 한국 사회 혁신 이끌 30인의 유망주들 

 

최영진 기자 cyj73@joongang.co.kr
'2030 파워리더'가 올해로 여섯 번째를 맞이했다. 각 분야 전문가 38명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30명의 유망주를 선정했다.

포브스코리아가 2012년부터 발표해온 '2030 파워리더'가 올해로 여섯 번째를 맞이했다. 한국 사회에 큰 영향을 끼치는 6개 분야에서 20~39세의 유망주 5명씩 선정하는 연중기획이다. 미국 포브스가 매년 발표하는 '30 Under 30'(30세 이하 30명의 유망주)'의 선정 기준을 한국 실정에 맞게 바꾼 것이다. 한국 남성이 군 복무 등으로 사회 진출 시기가 늦다는 점을 감안했다.

올해 포브스코리아는 'Art & Classic' 'Fashion & Beauty' 'IT & Tech' 'Bio & Healthcare' 'Entertainment' 'Finance & Venture Capital' 등 6개 분야에서 5명씩 파워리더를 선정했다.

파워리더 선정을 위한 추천 및 심사는 지난 12월 말부터 1월 초까지 이뤄졌다. 예년에 비해 달라진 점은 파워리더 선정 방법이 세밀해졌다는 것이다.

196명의 후보 중 30명 선정

선정 과정은 이렇다. 포브스코리아 기자들이 6개 분야를 각각 하나씩 담당했다. 각 분야의 담당 기자는 가장 먼저 전문가를 심사위원으로 초빙했다. 스타트업 창업가부터 평론가, 투자자, 애널리스트, 디자이너 등 각 분야를 잘 아는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Art & Classic'에서는 금난새 지휘자도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 선정 과정에 도움을 준 심사위원은 모두 38명이다.

심사위원으로부터 각 분야의 2030 유망주를 1차로 추천을 받았다. 이렇게 추천받은 유망주 후보만 196명에 이른다. 196명의 1차 후보를 심사위원과 담당 기자가 나이와 중복 추천 여부 등의 기준을 가지고 의견을 취합해 30명의 유망주를 선정했다.

선정된 파워리더 30명의 평균 나이는 32.3세다. 2015년보다 1.4세가 낮아졌다. 나이가 젊은 파워리더가 많은 분야는 예상대로 엔터테인먼트 분야다. 파워리더로 선정된 배우 김태리, 가수 강다니엘, 가수 방탄소년단 등이 모두 20대로 이번에 선정된 파워리더 중에서 가장 젊은 유망주로 꼽힌다.

38명의 심사위원이 추천한 196명의 후보를 분석해보면 남성 비율이 80%를 차지했다. 대다수 분야에서 남성 비율이 90%를 넘어섰다. 여성의 비율이 가장 높은 분야는 'Fashion & Beauty' 분야다. 이 분야에서는 추천받은 후보 중 여성이 40%를 차지했다.

2030 파워리더 30명 중 4명이 포브스코리아 2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강성지 웰트 대표·선우예권 피아니스트·김지원 한세엠케이 상무·이승건 토스 대표다. 각 분야에서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파워리더다. 김태리 배우와 강대권 유경PSG 주식운용본부장·구완성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도 각각 'Entertainment·Finance & Venture Capital' 분야에서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파워리더로 꼽혔다. 아쉽게도 이 세 명은 일정 상 표지 촬영을 함께 하지 못했다.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파워리더는 각 분야를 대표하는 메인 인터뷰이로 등장했다. 이들은 인터뷰를 통해 자신들의 도전과 계획 그리고 비전에 대해 자세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포브스코리아가 매년 발표하는 '2030 파워리더'는 각 분야에서 미래가 기대되는 유망주를 찾아보자는 기획이다. 순위 경쟁이 아니기 때문에 파워리더들이 심사위원으로부터 몇 표를 받았는지 밝히지 않았다.

이번 선정 과정에 참여한 심사위원들은 "이들의 미래가 기대된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했다. IT & Tech 분야의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서상봉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인큐베이션센터 센터장은 "후보들을 보니 직접 만난 이도 있고, 이야기만 들어봤던 후보도 있고, 전혀 모르는 이도 있었다"면서 "앞으로 IT 분야를 이끌어나갈 유망주가 좀 더 다양해질 거라는 희망이 생겼다"고 평가했다.

- 최영진 기자 cyj73@joongang.co.kr

/images/sph164x220.jpg
201802호 (2018.01.2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