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People

Home>포브스>CEO&People

채인택의 혁신을 일군 아시아의 기업인(13) 한창우 마루한 회장 

 

채인택 중앙일보 국제전문기자 ciimccp@joongang.co.kr
한창우 일본 마루한 그룹 창업자 겸 대표이사 회장은 일본을 대표하는 부호 중 한 명이다. 한 회장은 재일동포가 사용하는 일본식 이름을 거부하고 한창우로 활동해왔다.
한창우(韓昌祐, 87) 일본 마루한 그룹 창업자 겸 대표이사 회장은 일본을 대표하는 부호의 한 사람이다. 미국 경제잡지 포브스가 지난해 4월 발표한 ‘2017년 일본 50대 부호’ 명단에서 한 회장은 36억 달러의 재산으로 11위를 차지했다. 지난 2월 13일 기준 실시간 재산에선 25억 달러로 떨어졌지만 여전히 일본 굴지의 부호다. 2015년 포브스는 한 회장을 42억 달러의 재산을 보유한 일본 7위의 부호로 평가했다.

한 회장은 독특하게도 재일동포들이 사용하는 일본식 이름을 거부하고 한창우로 활동해왔다. 그의 자식들도 ‘한’으로 발음되는 성을 쓴다. 2011년 일본에 귀화해 일본 국적의 일본 기업인으로 분류된다. 하지만 한 회장은 국적과 무관하게 자신이 한민족임을 강조한다. 국적과 민족은 별개이며, 국적이 바뀌었다고 뿌리가 변하지는 않는다는 강한 믿음이다. 독특한 것은 귀화 뒤에도 한창우란 이름의 한자와 발음을 그대로 쓰고 있다는 사실이다. 이는 그가 귀화하면서 내건 조건이었다. 이를 허용하지 않으면 귀화하지 않겠다고 일본 당국을 압박했다고 한다. 일본에서는 한자로 쓴 뒤 발음을 병기하고 있다. 국제적으로도 ‘한창우’로 알려졌다.

한 회장이 창업하고 운영 중인 마루한은 일본 최대 파칭코 운영회사다. 마루한은 지난 10년간 일본 파칭코 문화를 확 바꿔놓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파칭코는 원래 일본에서 지저분하고 음산한 분위기의 대명사였다. 과거 한국의 성인오락실 분위기다. 일본의 전철역이나 기차역 주변에 빠지지 않고 자리 잡은 파칭코는 일본의 대표적인 성인놀이터다. 일본인의 스트레스 배출구이자 사회생활에 지친 사람들의 심리적인 해방구로 자리 잡아왔다. 하지만 2000만 명 가까운 이용자 가운데 30% 정도가 중독증상이 있다는 지적이 나올 정도로 오랫동안 사회의 그늘로 치부돼왔다. 경찰과 행정관청이 철저하게 규제하는 사업 분야이기도 하다. 한마디로 ‘퇴행의 거인’, ‘음지의 오락실’이었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1803호 (2018.02.2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