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Story

위기의 국내 제약사 - 해외 겨냥한 신약개발로 비상구 찾아 

리베이트 규제, 약가 인하에 복제약 과당경쟁으로 실적 악화 

천승현 이데일리 기자
2000년대 들어 인구 고령화와 만성질환자 증가로 의약품 소비가 급증하면서 국내 제약사들의 실적은 고공비행을 거듭했다. 동아제약의 매출은 2000년 4179억원에서 2009년 8011억원으로 두 배로 늘었다. JW중외제약의 매출은 같은 기간에 2162억원에서 4551억원으로, 유한양행은 2205억원에서 6303억원으로 186%의 성장률을 보였다. 한미약품의 매출은 1491억원에서 6161억원으로 무려 313% 늘었다.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한 시점에 한미약품의 고혈압약 ‘아모디핀’, 유한양행의 고지혈증약 ‘아토르바’, 동아제약의 항혈전제 ‘플라비톨’ 등 연 매출 500억원에 육박하는 대형 복제약(제네릭)이 속속 등장하며 국내사의 성장세를 이끌었다. 이후 국내 제약사 실적 중 대부분이 복제약 영업에서 나왔다. 하지만 복제약에 대한 높은 의존도는 국내 제약사들 입장에선 양날의 칼이었다. 동일 성분에 많게는 100개 이상의 제품이 시장에 쏟아지면서 복제약 시장이 과열 양상을 보였기 때문이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1140호 (2012.06.04)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