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ey

[굿모닝 뉴욕 증시] 실적 호조와 고점 부담에 '오락가락' 

 

지난밤 뉴욕증시는 기업들의 실적시즌을 맞아 관망세가 뚜렷했다. 연준의 경기평가 보고서인 베이지북에서는 경제 활동이 활발하다는 신호를 확인했으나 기술주를 중심으로 차익 실현이 활발해지면서 혼조세가 나타났다. 시장 일각에서는 경제활동 정상화가 예상보다 어려울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1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53.62포인트(0.16%) 오른 3만3730.89에 마감했다. 반면 S&P500지수는 전장보다 16.93포인트(0.41%) 떨어진 4124.66에 거래를 마쳤고 나스닥지수는 138.26포인트(0.99%) 하락한 1만3857.84에 마감했다.

이날 시장에서는 기업실적 발표와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의 베이지북 발표 등에 주목했다. 일단 글로벌 투자은행 JP모간과 골드만삭스 등은 개장전 시장 기대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고 주가도 상승세를 보였다.

초대형 투자은행들의 호실적 행진

JP모간은 1분기 실적으로 143억달러(약 16조원)에 이르는 순이익을 거뒀다고 발표했다. 이는 2020년 1분기 순이익 28억7000만달러에 비해 5배 수준이다. 매출은 322억7000만달러(약 36조원)로 2020년 1분기보다 14% 늘었다.

골드만삭스는 1분기 순이익이 68억4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보다 5배 수준이 됐다. 매출도 177억 달러를 기록하며 시장 전망치 대비 2배가 증가했다. 주당 순이익은 18.60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전문가 예상치인 97.25억 달러의 두배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웰스파고도 1분기 순이익 47억4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시장 예상치인 32억 달러를 넘어섰다.

이날 뉴욕증시에서는 연준에서 발표하는 베이지북에도 이목이 집중됐다. 베이지북에서는 코로나 백신 보급으로 미국 경제활동이 활발하다고 평가했다. 관광에 대해서는 코로나 규제완화와 백신 접종증가, 부양책 지원 등으로 더욱 낙관적 상황으로 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다수의 지역 은행들은 완만한 대출 증가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콜린 파월 연준 의장은 “고용증가와 실업률 하락 시기에 접어들었으나 여전히 확진자수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며 “연준의 금리인상 시점은 경제 상황에 따라 결정될 것이며 여전히 연내 기준금리가 인상될 가능성은 낮다”고 언급했다.

기술주 고점 부담에 혼조세

한편 기술주에서는 고점 부담에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혼조세를 주도했다. 넷플릭스와 페이스북이 2% 이상 떨어졌고, 테슬라도 4% 가량 하락했다.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등도 1% 이상 약세를 나타냈다.

뉴욕증시 일각에서는 앞으로 이어질 실적시즌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경고음도 나왔다. 모건스탠리에서는 “최근 나타난 소형주와 경기순환주의 부진은 조기 경고 신호”라며 “통화 완화와 재정부양책에도 봉쇄 조치로 공급망이 파괴된 것이 문제이며 소형주 등 경기회복이 예상된 종목들이 위험해 처했다고”고 지적했다.

※ 자료제공 : 인피니티투자자문 최일호 상무·CFA, 김형선 연구원

- 황건강 기자 hwang.kunkang@joongang.co.kr

/images/sph164x220.jpg
1581호 (2021.04.19)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