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사람

Home>월간중앙>사람과 사람

예술보다 깊었던 출판의 기쁨 

3대째 출판 가업 잇는 ‘현암사’ 조미현 사장 

작고한 현암 조상원 회장이 세운 현암사는 올해로 창립 64주년을 맞는다. 지난 1월1일 이 회사의 사장으로 조미현(39) 사장이 취임했다. 그는 조근태 전 사장의 장녀이고, 선대 조상원 회장의 손녀다.



3대에 걸쳐 가업을 이어받는, 출판계에서 보기 힘든 사례가 탄생한 것이다. 현암사는 황석영의 , 고 박경리 선생의 , 최순우의 등 다수의 베스트셀러와 스테디셀러를 펴낸 곳이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0902호 (2009.02.01)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