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사람

Home>월간중앙>사람과 사람

‘제2의 리롄제’ 꿈꾸는 太極拳의 귀재 

세계청소년우슈대회 석권한 재중동포 려태동 군 

“한민족으로서 한·중 교류의 가교 역할을 하고 싶습니다.”



중국 무술계에 재중동포(조선족) 샛별이 등장했다. 지난해 12월10~15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제2회 세계청소년우슈(武術)대회에서 타이지취엔(太極拳) 부문 금메달을 목에 건 려태동(19) 군.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 출신의 한 청소년이 전한 낭보로 조선족 사회는 지금 축제 분위기에 젖어있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0902호 (2009.02.01)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