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사람

Home>월간중앙>사람과 사람

전문경영인체제 성공시킨 ‘39년 포스코맨’ 

포스코 떠나는 이구택 회장 

이구택 포스코 회장이 지난 1월15일 이사회에서 공식적으로 사임을 표명했다. 이 회장은 차기 회장이 선임되는 오는 2월27일 포스코 회장직에서 물러나게 된다.



임기 1년을 남겨둔 시점에서 갑작스러운 사퇴에 대해 일각에서는 외압 논란도 제기됐다. 포스코 역대 회장들이 새 정권이 들어설 때마다 교체됐기 때문이다. 이 회장은 같은 날 서울 여의도 증권거래소에서 열린 연간 실적발표회에서 외압설을 부인했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0902호 (2009.02.01)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