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ies

[Car] 2012 부산 국제 모터쇼 - 신차 29개 중 절반은 친환경 녹색 

전기차·하이브리드·디젤차 쏟아져…월드 프리미어 차종은 적어 

박성민 이코노미스트 기자
올해로 6회째를 맞는 ‘2012 부산 국제 모터쇼’가 5월 24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부산 벡스코(BEXCO)에서 막을 올렸다. 이번 모터쇼에는 국내외 완성차 브랜드 22개가 참석해 170여종의 자동차를 6월 3일까지 전시한다. 역대 최대 규모다. 특히 세계 금융위기 여파로 많은 수입차 브랜드가 불참한 2010년 행사와 비교하면 전시 차종이 63% 늘었다.



‘바다를 품은 녹색 자동차의 항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전기차와 하이브리드가 나와 관람객들의 관심을 받았다. 국산 자동차 브랜드는 주로 전기차를 전시했고, 수입차는 하이브리드와 친환경 디젤차를 선보였다. 모터쇼의 꽃이라 불리는 컨셉트카와 고성능 수퍼카도 전시돼 방문객의 눈을 즐겁게 만들었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1140호 (2012.06.04)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