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th

특별한 의료 서비스에 큰손들 지갑을 열다 

 

조용탁


그레이스 리(52)는 상하이에 거주하는 중국 부호다. 홍콩 굴지의 부동산 투자회사 고위 임원의 아내로 상하이에 여러 채의 빌딩을 갖고 있다. 그녀가 최근 한국을 다녀갔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1207호 (2012.06.2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