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n

전 세계가 푸드테크를 주목하는 이유 

 

푸드테크 스타트업이 주목받는 이유는 인류가 맞닥뜨린 환경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업 CB인사이트에 따르면 2019년 전 세계 푸드테크 관련 투자액은 무려 20조원에 이른다.
스타트업 하우푸즈(HowFoods)는 자사 기술인 ‘리제네시스(Re-Genesys)’라는 플랫폼을 이용해 맛과 식감은 유지하면서 칼로리와 지방, 설탕 등의 함량을 획기적으로 낮춘 햄버거와 아이스크림 등을 출시해 큰 인기를 얻었다. 또 다른 스타트업 터틀트리랩(Turtle tree Labs)은 오는 4월 ‘2020 퓨처 오브 클린 밀크(Future of Clean Milk)’를 론칭해 유선세포 배양 기술을 이용한 세계 최초 인공 모유를 선보일 예정이다.

두 스타트업에는 공통점이 있다. 싱가포르에서 설립된 스타트업이자 푸드테크라는 점이다. 싱가포르 기업들도 푸드테크 스타트업과 손잡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1919년 싱가포르에 설립된 글로벌 커피체인 그룹 킬리니코피탐 그룹은 하우푸즈와 손을 잡았다. 더 건강한 선택을 원하는 젊은 소비자층의 미묘한 취향 변화를 잡기 위해 하우푸즈와 함께 칼로리와 지방, 설탕 등을 80% 줄인 아이스크림 브랜드 ‘Callerys’와 커피믹스, 밀크티믹스 등을 개발해 높은 판매고를 기록 중이다.

푸드테크 스타트업은 싱가포르뿐만 아니라 미국 실리콘밸리에서도 가장 ‘핫’한 분야로 꼽힌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

푸드테크 스타트업은 인류가 맞닥뜨린 환경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열쇠로 평가받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업 CB인사이트에 따르면 2019년 전 세계 푸드테크 관련 투자액은 무려 20조원에 이른다. 70억 명 이 넘는 전 세계 잠재고객층을 고려하면 가파른 성장은 당분간 지속될 수밖에 없다.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인 ‘CES 2020’을 주최한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2020년을 대표할 다섯 가지 기술 트렌드’ 중 하나로 푸드테크를 꼽은 이유일 것이다.

푸드테크는 다양한 방면으로 발전하고 있다. 가장 큰 흐름은 ‘친환경’이다. 지구상에 농업보다 더 큰 산업은 없다. 농업의 고객 기반은 70억 명에 달한다. 세계은행은 식량과 농업이 전 세계 GDP의 약 10%를 차지한다고 추정할 정도다. 2019년 세계 GDP는 88조 달러에 이른다. 이를 근거로 식량과 농업 분야의 시장 규모는 전 세계적으로 약 8조 달러에 이르게 된다.


푸드테크 스타트업의 장래는 밝다. 음식을 개선하는 기술을 활용할 기회는 여전히 거대하다. 또 인구 증가에 따른 환경 파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열쇠다. 전 세계 벤처 투자자들은 이미 이 엄청난 기회를 인식했고, 면밀히 추적하고 있다.

선보엔젤파트너스도 마찬가지다. 우리도 앞서 말한 하우푸즈에 투자를 진행 중이고, 터틀트리랩 역시 투자를 적극적으로 고민하고 있다.

- 최영찬 선보엔젤파트너스 공동대표

/images/sph164x220.jpg
202004호 (2020.03.2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