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생활

Home>월간중앙>문화. 생활

[포토포엠] 구름 정원 

 

문정영

▎초원에서 풀을 뜯는 얼룩말. 케냐 나쿠루 국립공원. / 사진:박종근 비주얼실장
저 아프리카 들판에서는 첫사랑을 부르지 않아도
구름 정원 위에 순한 당신 이름이 적힌다

우리도 저리 자유로운 물결로 흘러다녔을까

흰 미시령 넘어 그 밤 함께 누웠던
속초의 푸른 바다가 저 빛깔이었을까

그때 무슨 말을 하였는지 어떤 풀을 먹었는지
얼룩말처럼 기억하지 않아도 좋다

저기 흰 빛으로 남아 있는 당신을
구름 나비라 부르고 싶다

그 아래 꽃 피는 정원이 우리의 집이다

무얼 남기고 지울까 하는 생각은
저 구름 뒤에 숨긴다

그리움의 날갯짓이 뜨겁게 공중에 펼쳐진다면
우리는 지금 이별을 몰라도 좋다

※ 문정영 - 1997년 [월간문학]으로 등단. 시집으로 [더 이상 숨을 곳이 없다], [낯선 금요일], [잉크], [그만큼], [꽃들의 이별법], [두 번째 농담] 등이 있음. 계간 [시산맥] 발행인, 동주문학상 대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창작기금 3회 수혜.

202305호 (2023.04.17)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