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케르스티 칼률라이드 에스토니아 대통령 

ICT 강국 비결은 ‘개방과 허용’ 

조득진 기자 chodj21@joongang.co.kr·사진 박종근 기자
한반도 5분의 1 면적, 인구 125만 명 소국(小國)의 대통령은 당당했다. 기술의 개방·허용으로 세계의 이목을 끌며 ‘북유럽 디지털 강국’이 된 에스토니아의 케르스티 칼률라이드 대통령이 평창 동계올림픽을 맞아 방한했다. 포브스코리아가 단독 인터뷰했다.
에스토니아는 전자영주권(e-residency)·전자서명 등 파격적인 디지털 혁신으로 ‘북유럽 디지털 강국’으로 불린다. 이 나라의 케르스티 칼률라이드(49) 대통령이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을 위해 2월 6일 방한했다.

1991년 독립 후 한국과 수교를 맺었지만 에스토니아 정상이 방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천공항으로 입국 당시 그의 캐주얼 차림이 화제가 됐다. 입국 당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칼률라이드 대통령은 곧장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오드(ODE) 메종’을 찾았다. 자국의 럭셔리 오디오 브랜드 에스텔론 매장을 둘러보고 국내 전문가들에게 홍보하기 위해서다. 그는 “에스토니아는 굉장히 작은 국가이지만 현재 ICT(정보통신기술)를 포함해 많은 부분에서 혁신을 이뤄내고 있다”며 “오디오 에스텔론도 그 높은 기술력의 하나”라고 말했다. 그는 포브스코리아와의 인터뷰에서 디지털에 맞는 법체계 구축, 규제 최소화, 민·관의 상호 협력 등을 에스토니아 디지털 혁신의 원동력으로 꼽았다.

에스토니아는 라트비아·리투아니아와 함께 동유럽의 숨은 보석으로 불린다. 1918년 2월 28일 건국했지만 옛 소련의 지배를 받다가 1991년 8월 20일 독립했다. 면적은 한반도의 5분의 1 정도이고, 인구는 경기도 수원시와 비슷한 125만 명 수준이다. 에스토니아 사람들은 자국을 소개할 때 주로 “인터넷 전화 스카이프를 만든 국가”라고 말한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1803호 (2018.02.2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