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any

Home>포브스>Company

현대모비스, 미래 모빌리티 콘셉트 모델 공개 

 

현대모비스는 최근 미래 전략 및 기술 콘퍼런스에서 엠비전 POP(M.Vision POP) 등 미래 모빌리티 콘셉트 모델을 다수 공개했다. 현대모비스가 현재 확보했거나 개발 중인 기술들을 창의적으로 융합해 구현한 것으로 현 기술력과 미래 기술의 방향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엠비전 POP는 조만간 개발이 완료될 예정이며 기술은 5년 이내에 상용화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 콘셉트카 엠비전 POP (M.Vision POP). / 사진:현대모비스
자동차의 네 바퀴가 각각 움직여 제자리에서 차를 180도 돌리거나 게처럼 이동한다. 휴대폰을 운전대에 결합하면 개인화 설정이 차량의 디지털 표시장치에 나타나고, 운전자가 피곤하면 운전대를 보조석 쪽으로 넘겨 동승자에게 차량 제어권을 전달할 수도 있다.

이런 콘셉트을 담은 현대모비스의 엠비전 POP는 빠르면 2030년쯤 도로 위에서 볼 수 있게 된다. 엠비전 POP의 핵심 솔루션은 ‘포빌리티(PHOBILITY)’다. 이는 전화(Phone)와 이동성(Mobility)의 합성어로 스마트폰으로 즐기는 모빌리티라는 뜻이다. 스마트폰과 운전대를 도킹하는 개념을 도입해 스마트폰으로 차량을 제어하는 신개념 기술이다.

운전대에 장착된 스마트폰은 그 자체가 자동차 칵핏(cockpit)이 된다.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화면을 그대로 차량 전면 디스플레이에 연동하고, 사용자 인식이나 음성 인식 기능도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 센서를 활용해 스티어링 기둥이 없는 완전한 무선 조향을 지원하기 때문에 운전대를 보조석 쪽으로 옮길 수도 있다.

엠비전 POP에는 차량의 각 바퀴 안에 e-코너 모듈을 장착해 구동, 제동, 조향, 현가 시스템을 통합했다. 각 바퀴가 독립적으로 제어되기 때문에 주행의 안정성은 물론, 좌우로 이동하는 크랩주행이나 제자리 유턴 같은 기능들이 가능하다. 또 차축 등과 같이 구동력을 전달하는 부품들과 구동모터가 없어도 되기 때문에 차량 공간의 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다.

완전 자율주행 시대를 준비하다


▎현대모비스 콘셉트카 엠비전X (M.Vision X). /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완전 자율주행 시대를 대비한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Purpose Built Vehicle) 콘셉트 엠비전X(M.Vision X)도 공개했다. 글로벌 ‘운전’이라는 개념이 사라지는 완전 자율주행 시대에 모빌리티가 이동 수단으로서 탑승자들에게 어떤 효용을 제공할 수 있을지를 계속 고민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이와 관련해 콘셉트카를 개발해 매년 CES 등에서 선보였다. 지난 2019년 엠비전과 2020년 엠비전S를 거쳐 이번 엠비전X에 이르기까지 현대모비스의 미래 모빌리티 콘셉트를 구체화하며 적용 기술을 확장하고 있다. 엠비전X의 X는 커뮤니케이션의 확장(eXpansion), 연결된 경험(eXperience), 새로운 공간으로의 탐험(eXpedition)을 의미한다.

엠비전X의 가장 큰 특징은 실내 정가운데 있는 사각기둥 모양의 버티컬 칵핏이다. 각 면이 28인치 디스플레이로 구성되어 있어 각각의 탑승자가 서로 다른 콘텐트를 즐길 수 있다. 또 직접 접촉하는 것이 아니라 제스처로 모든 기능을 제어할 수 있어 멀리서도 손쉽게 조작이 가능하다.

차량을 둘러싸고 있는 유리창은 자율주행 시에는 디스플레이로 변신해, 스포츠 경기나 공연, 영화 등을 감상할 수 있다. 디스플레이는 개인별 맞춤 제어가 가능해 탑승자별로 개별 작동을 지원한다.

현대모비스는 향후에도 다양한 모빌리티 콘셉트를 통해 기술력과 비전을 선보일 계획이다.

- 이진원 기자 lee.zinone@joongang.co.kr

/images/sph164x220.jpg
202107호 (2021.06.2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