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사람

Home>월간중앙>사람과 사람

국내 여성 민항 기장 1호, 대한항공 신수진·홍수인 기장 

“여성이 정교하게 조종하는 비행기 타보세요!” 

국내 민간항공 60년 사상 처음으로 여성 기장이 탄생했다. 대한항공의 신수진(40)·홍수인(31) 기장이 그들이다. 두 사람은 지난 11월15일 B737 차세대 항공기 조종간을 잡고 기장으로서 첫 비행을 시작했다.



두 사람은 지난 11월3일 국토해양부 항공안전본부에서 실시한 기장 자격심사를 통과함에 따라 국내 최초의 민항기 여성기장이 됐다. 이들은 지난 5월 말부터 5개월 동안 기장 승격 훈련과 자격심사를 거쳐 ‘기장’ 타이틀을 얻게 됐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0812호 (2008.12.01)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