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People

Home>포브스>CEO&People

[BALLANTINE’S ENTREPRENEURIAL SPIRIT] 김소연 에스팀 대표
뉴욕 런웨이를 개척하다 

 

조용탁 기자 ytcho@joongang.co.kr, 사진 전민규 기자
최고의 결정체를 찾는 장인정신, 시장을 읽는 선견력, 안주를 거부하는 개척자 정신으로 김소연 대표는 에스팀을 한국 최고의 모델 에이전시로 키웠다. 그는 조지 발렌타인의 기업가 정신을 보여주고 있는 기업인이다.
한국 모델이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 받을 수 있을까. 2000년 대 초반만해도 모델업에 종사하는 이들 대부분은 부정적이었다. 신체 조건, 언어, 글로벌 네트워크, 패션산업 규모 등 뭐 하나 내세울 게 없었다. 하지만 2003년 모델 에이전시 기업 에스팀을 설립한 김소연 대표의 생각은 달랐다. 준비만 충분하면 언제든 기회를 얻을 수 있다고 믿었다. 2004년 김 대표는 소속사 대표 모델인 송경아씨와 함께 뉴욕으로 떠났다.



한국 모델의 해외 진출 노력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그러나 글로벌 에이전시에 모델 프로필을 보내고 마냥 연락을 기다리는 게 전부였다. 김 대표는 “뉴욕의 유명 에이전시에 하루에 찾아오는 모델 지망생만 수백 명”이라며 “그들은 한국에서 보낸 프로필을 거들떠보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현지에서 직접 부딪히기로 했다. “처음에는 만나주지도 않았습니다. 포기하지 계속 문을 두드렸죠. 석 달 가까이 뉴욕에서 버티며 기회를 찾았습니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1204호 (2012.04.01)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